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도 세리머니 손흥민 "경기전 고메스에 사과 문자…답장왔다"

손흥민의 ‘기도 세리머니’를 보도한 영국 일간지 더선. [더선 홈페이지 캡처]

손흥민의 ‘기도 세리머니’를 보도한 영국 일간지 더선. [더선 홈페이지 캡처]

손흥민(27·토트넘)이 자신의 태클로 중심을 잃어 넘어지는 과정에서 다른 선수와 충돌해 발목을 심하게 다친 안드레 고메스(26·에버턴)에게 경기 전 휴대전화로 사과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은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세르비아 베오그라드로 떠나기에 앞서 고메스에게 문자를 보냈고, 답장이 왔다”면서 “고메스에게 정말로 미안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고메스에게 ‘쾌유를 빈다. 너와 너의 가족, 동료들에게 정말로 미안하다’라는 문자를 보냈다”며 “고메스를 존중하기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했다. 이어 “고메스도 수술이 끝나고 집에 돌아와서 답장을 보냈다. 내용은 밝히고 싶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이코 미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에서 2골을 몰아쳤다. 토트넘은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를 4-0으로 크게 이겼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팀의 두 번째 득점에 성공한 뒤 세리머니를 자제하고 카메라를 향해 사과의 의미를 담아 두 손을 모으고 머리를 숙였다. 지난 4일 에버턴전에서의 충돌로 발목이 골절된 고메스를 향한 ‘기도 세리머니’였다. 마음고생을 겪은 뒤에 나온 맹활약과 진심어린 사과라 더욱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멀티골로 손흥민은 차범근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작성했던 한국 선수 유럽 무대 최다골(121골)을 훌쩍 넘어선 123골을 쌓아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한발 더 나아가 마르쿠 시우바(포르투갈) 에버턴 감독은 고메스의 시즌 내 복귀 전망을 내비쳤다. 시우바 감독은 영국 공영방송 BBC 등 영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모든 상황이 좋게 흘러가고 있다. 의무팀의 보고 등을 종합할 때 고메스가 이번 시즌에 다시 뛸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시우바 감독은 “처음 다칠 때 정말 상태가 심각해 보였다”면서도 “시즌 내 복귀를 100% 확신할 수는 없지만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