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국방장관, 지소미아 종료 앞두고 방한…“13일 아시아 순방길”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 [AP=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 [AP=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한국과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을 방문하기 위해 다음주 출국할 예정이라고 미국 국방부가 7일(현지시간) 밝혔다. 에스퍼 장관의 방한은 지난 8월 이후 3달여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에스퍼 장관이 “우리가 우선시하는 인도 태평양 지역을 방문하기 위해 오는 13일 출발한다”며 방한 계획을 밝혔다.
 
특히 에스퍼 장관의 이번 방한은 오는 23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진행되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으로 더욱 주목된다.
 
호프먼 대변인은 또 에스퍼 장관이 이번 순방 기간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 확대 국방장관 회의에 참석하는 한편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비전을 공유하는 많은 역내 동맹 및 파트너들을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에스퍼 장관은 이번 순방 기간 남중국해 군사화 및 중국의 약탈적 상업‧경제적 행위들과 같은 공통의 도전 과정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호프먼 대변인은 “이번 순방은 규칙에 기반한 역내 국제 질서를 약화하는 중국의 시도에 대한 국방부의 우려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