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신문 명예훼손’ 2심도 승소…탁현민 “집단들의 광기 두려웠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연합뉴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연합뉴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7일 여성비하 논란과 관련한 허위 보도로 피해를 봤다며 해당 언론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의 항소심에서도 일부 승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항소7부(김은성 부장판사)는 탁 위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2심에서 여성신문 측이 탁 위원에게 5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이 사건은 탁 위원이 2007년 발간된 대담집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 학창 시절 ‘첫 경험’을 얘기하며 “친구들과 공유했다”고 표현한 것이 2017년 알려지면서 시작됐다. 탁 위원은 논란이 불거지자 “모두 픽션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여성신문은 같은 해 7월 ‘제가 바로 탁현민의 그 여중생입니다’는 제목의 기고문을 홈페이지와 트위터에 실었다. 해당 기고문은 별개의 인물이 이번 논란으로 과거 성폭행을 당한 상처가 떠올랐다며 탁 행정관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었다.
 
이에 탁 위원은 “마치 내가 성폭행범인 것처럼 오해될 수 있는 기사를 게시했다”며 해당 언론사를 상대로 3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에 나섰다.
 
소송을 맡은 1심은 지난해 7월 여성신문 측이 탁 자문위원에게 10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지만 2심에서는 배상액이 500만원으로 줄었다. 기사 자체로는 명예훼손이 성립하지 않되, 기사를 발췌한 트위터는 명예훼손 소지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한편 탁 위원은 이날 판결문의 일부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소회를 밝혔다. 그는 “12년 전에 내가 직접 쓴 것도 아닌 여러 명의 설정된 대화를 옮겨 적은 책을, 특정 구절의 앞뒤를 자른 후에 강간범으로, 여성혐오자로 몰아세운다는 것에 놀랐고, 그 책의 내용이 나의 ‘의식’이라고 단정 짓고, 평가하고 비난하고 몰아세우는 그 집단들의 광기가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사진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페이스북]

또 “나는 지난 2년을 거치며 내 지난 삶을 회고하게 됐다”며 “돌이켜 보면 나는 오랫동안 남을 비난하며 살아왔다. 특히 이명박·박근혜 정부 동안은 거의 전투적으로 그래왔다. 흠결을 찾고 그것을 조롱하고 비난하고 책임을 지우려고 했다. 그 과정이 그 시간을 버틸 수 있었던 근력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탁 위원은 “청와대에 있을 때 오랫동안 나를 비난하는 말들을 모아 그 말들의 자, 구를 하나하나 따지며, 법적 판단과 그에 따른 보상을, 아니 갚아 주겠다는 생각을 했었다”고도 했다. 그는 “그 혐오의 글들은 대개 나의 죽음을 고대하고 나와 내 가족들의 비참함을 기원하며 나와 이 정부의 실패가 소원이라는 것으로 요약됐다”며 “지난 2년 6개월 동안 그들의 소원대로 안될수록 더욱 그 글들은 독해졌다. 그 글들을 읽을 때마다 나는 점점 더 무너져 내리는 기분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나는 더 이상 그런 글과 말들 익명의 비난과 실명의 비겁함에서 벗어나려고 한다. 내 한때의 실수와 그에 대한 반성은 더 이상의 말이나 글이 아닌 삶으로 증명하기로 했다”며 “내가 이렇게 처신한다고 해서 세상도, 근거 없이 저를 비난한 언론도 바뀌지는 않을테지만 그것이 자초한 것이든, 어쩔 수 없든 제게 닥쳐왔던 시련의 한 대목을 넘어서는 ‘사람’으로서의 자세라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