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예지 "구단주인 팀이 아시아서 1등…KBS서 프리 선언 후 수입 대폭 상승"

신예지 전 KBS 기상캐스터. [KBS 캡처]

신예지 전 KBS 기상캐스터. [KBS 캡처]

신예지 전 KBS 기상캐스터가 방송인 외에도 e스포츠 감독·구단주로도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예지는 7일 오후 KBS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 출연했다. 

 
신예지는 "과거 KBS 기상캐스터로 활동했었고, 현재는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e스포츠 게임단 감독과 e스포츠 관련 매니지먼트 사업도 하고 있다"고 본인을 소개했다. 
 
MC 유재석은 "신예지는 기상캐스터를 하다가 현재 게임 감독에 게임단 구단주까지 하게 됐다"고 보태 말했다.
 
신예지는 프리랜서 선언을 한 후 e스포츠 감독으로 취임했다. 
 
그는 "맡은 팀 3개 다 전부 아시아에서 1등을 했다"며 "운이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KBS 캡처]

[KBS 캡처]

"프리랜서가 된 후 감독이 된 지금의 수입은 어떻냐"는 유재석 질문에 신예지는 "훨씬 나아졌다"고 답했다. 이어 "지분처럼 아직 가치가 판단되지 않은 것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