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총리 "文의장 '1+1+α' 제안, 정부와 깊게 상의하지 않아"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으로 제안한 '1+1+국민성금(α)' 방안에 대해 "(문 의장이) 정부와 깊게 상의하진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 의장의 제안 내용을 알고 있느냐”는 이용주 무소속 의원 질의에 "'1+1'이라는 것은 있었는데 그다음 접근 방법은 깊게 상의하지 않았을 것이라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 제안에 대해 "강제징용 피해자를 비롯한 일반 국민이 얼마나 수용하고, 또 일본이 과연 수용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많은 숙제를 안고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5일 일본 도쿄 와세다(早稻田)대 특강을 통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으로 한국과 일본 기업, 양국 국민의 자발적인 기부로 기금을 마련해 피해자 배상을 대신하는 내용의 '1+1+국민성금(α)' 방안을 제안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이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일본 정부가 해당 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NHK에 "일본 기업이 비용을 내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말해 온 것처럼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NHK는 문 의장의 제안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일본 정부와 여당 자민당 내에서 많다고 설명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