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이란 우라늄 농축 재개 규탄…"전 세계 압박 확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독일의 분단을 상징하는 작은 마을 뫼들라로이트를 방문해 박물관을 둘러본 뒤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독일의 분단을 상징하는 작은 마을 뫼들라로이트를 방문해 박물관을 둘러본 뒤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란이 핵 합의 이행 수준을 축소하는 4단계 조처로 포르도 지하시설의 우라늄 농축을 재개한 것과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7일(현지시간) "이란의 최근 핵 확대는 이웃 나라들의 주권을 약화하면서 국제사회가 이란의 폭력과 테러를 받아들이도록 하려는 의도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폼페이오, 독일서 이란 규탄 성명
"국제 사회, 대응 방안 생각해야"

베를린장벽 붕괴 30주년을 맞아 독일을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전 세계는 이란의 핵 확대에 대응해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이란의 핵 농축 재개에 국제 사회가 압박을 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성명에서 "이란의 최근 공격과 도발을 우려하는 국제 사회는 이란이 핵무기를 갖고 어떻게 행동할지에 대해 생각해야 할 것"이라며 "미국은 이러한 일이 결코 일어나도록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금은 모든 나라가 이란의 핵 획득을 거부하고 압박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6일 이란 원자력청은 포르도 농축시설의 원심분리기에 우라늄 기체(육불화우라늄)를 주입했다고 발표했다. 베흐루즈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나탄즈 농축시설에서 육불화우라늄 2000㎏을 포르도 시설로 옮겼다"라며 "6일 자정을 기해 원심분리기를 가동한다"고 말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미국 덕분에 포르도 시설이 조만간 완전히 재가동 될 것이다"라고 썼다.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르면 포르도 시설에서의 우라늄 농축 활동은 금지돼 있다. 그러나 이란은 미국의 핵 합의 파기에 대응해 지난 5월부터 핵 합의 이행 범위를 단계적으로 축소해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