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측 “보수통합 속도” 유승민측 “범보수 아닌 개혁보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왼쪽 사진). 같은 날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왼쪽 사진). 같은 날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통합 엔진 시동을 거는 분위기다. 6일 통합 추진을 선언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7일에도 “통합을 이뤄내도록 저부터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 측 관계자는 “지금부터는 속도감 있게 통합을 추진한다. (황 대표가) ‘12월 이후’를 얘기했지만 협상은 그 전이라도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12월 말까지 그림 그려야”
황 대표 제안 후 바로 실무팀 구성
유승민 “탄핵의 강 건너야” 강조
우리공화당 배제 원칙 내세워

한국당은 이날 홍철호·이양수 의원 등 통합 실무팀도 구성했다. 두 의원은 총선기획단 소속이기도 하다. 이에 따라 한국당의 의사결정 흐름은 실무팀과 총선기획단 협의를 거쳐 황교안 대표에게 보고한 뒤 통합논의기구(다른 정당·세력 포함)에서 협상하는 형태가 될 전망이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은 “상대 측이 실무팀을 정하면 바로 협상에 들어가겠다. 통합기구부터 가능한 한 빨리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는 ‘예열’ 단계인 듯했다. 자신이 제시한 이른바 보수재건의 3원칙(①탄핵의 강을 건널 것 ②개혁보수로 나아갈 것 ③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지을 것)을 다시 강조하면서다. 유 대표는 “(세 원칙을) 쉽게 생각한다거나, 말로만 한다거나, 속임수를 쓴다거나 하면 이뤄지지 않을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은희·유의동 두 의원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별도 신당기획단을 이날 출범시켰다.

관련기사

 
변혁에선 ‘기구’를 거치는 논의 방식에 대한 경계감도 내보였다.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협의체를 만들어 하는 건 합의 도출도 어렵지만 갈등·이견이 여과 없이 노출된다”며 “(한국당 내부) 혁신 없는 통합은 야합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황 대표의 제안을 두고 “진정성 없고 신기루 잡는 이야기”라고 했다.
 
각자의 셈법은 다르다. 한국당에선 “총선을 앞두고 통합을 더는 미룰 수 없었기 때문”(핵심관계자)이라는 명분을 앞세운다. “12월 중순~말까진 어느 정도 그림이 그려지길 희망한다. 늦어지면 실무적으로도 난관이 곳곳에서 생길 수 있다”는 이유다.
 
한국당의 진정성 강조에 주목하는 이들도 있다. 황 대표는 그간 보수 통합과 관련,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자유우파 세력이 함께해야 한다”는 원론적 메시지를 반복, 통합 의지를 의심받곤 했다. 하지만 6일 선언에 이어 실무를 빠르게 추진할 경우 이를 불식시키는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한국당의 한 재선 의원은 “통합은 결국 중도층을 보고 하는 건데, 진정성을 어필하는 게 국민에게 다가가는 바가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유승민 대표 역시 의지가 없는 건 아니라고 한다. 6일 황 대표 제안 2시간 반 만에 “제가 제안한 보수재건의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하겠다”는 입장을 냈다는 점에서다. 실제 둘은 “통합 논의하자”(6일 오후 황교안)→“원칙 받을 의지 있다면 대화”(6일 오후 유승민)→“통합 조건 극복 가능”(6일 밤 황교안)→“쉽게 생각하지 않기 바란다”(7일 오전 유승민) 등 언론을 통한 대화를 이어갔다.
 
다만 속도감 있는 통합은 쉽지 않아 보인다. 한국당의 통합 선택지엔 우리공화당이 포함되지만 변혁엔 아니어서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우리가 개혁보수로 해야 한단 걸 강하게 얘기해야 그걸 레버리지 삼아 한국당을 이쪽으로 끌어올 수 있다”며 “우리공화당이나 어디나 범보수를 다 끌어모은다는 건 의미도 없고 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