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보다 더 크게 물갈이…박찬주 논란 아픈 예방주사”

박맹우 한국당 총선기획단장

박맹우 한국당 총선기획단장

박맹우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은 6일 “더불어민주당이 현역 교체 비율을 최대 4분의 1까지 하겠다고 하는데 야당은 그것보다 더 높아야 국민적 공감대를 얻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박맹우 한국당 총선기획단장
3선 이상 용퇴? 공천기준 될 수도
패스트트랙 기소 의원 불이익 안 줘
인적 쇄신 위해 전략공천 많이 활용

한국당 사무총장이기도 한 박 단장은 이날 “이기는 선거를 위해 방법,수단을 총동원하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한국당 현역의원은 109명. 불출마 선언 의원까지 포함, 4분의 1 이상 현역을 교체하겠다는 건 최소 현역 30명 교체를 의미한다. 앞서 한국당은 김병준 비대위 시절 현역의원 21명을 당협위원장에서 탈락시켰다.
 
박 단장은 총선기획단에 2030과 여성이 소외됐다는 지적엔 “뼈아프게 받아들인다”라며 “곧 출범할 공약개발단엔 여성과 젊은 층의 목소리를 많이 대변토록 하겠다”고 했다. 또한 ‘영남·강남 3선 이상 용퇴론’에는 “무조건 선(選)수로 공천 여부를 재단할 수 없지만, 결국엔 몇선인가도 고려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례대표를 두곤 공모제를 염두에 둔다고 했다. “서류 심사 뒤 배심원단이 추려 나갈 것”이라며 “김병준 비대위 시절 했던 슈스케 방식의 공개오디션을 적용할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5개월 남은 총선 전략은.
“이번 선거는 국가 붕괴 세력과 국가를 세우려는 세력 간 전쟁이다. 역사의식을 갖고 비장하게 임하고 있다. 무조건 이기는 선거를 하겠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 건가.
“큰 틀의 방향은 쇄신과 통합이다. 쇄신이라면 결국 인물이고, 통합은 황 대표의 큰 틀 제안으로 물꼬를 텄다. 실무적인 일을 속도있게 진행하겠다.”
 
실제 한국당은 7일 통합을 논의하는 당내 통합협의기구 실무팀에 홍철호·이양수 의원을 선정했다.
 
5일 김태흠 의원이 영남권과 강남 등 소위 한국당 텃밭이라는 곳의 3선 이상 용퇴론을 주장했다.
“그 비슷한 얘기가 많았다. 관심 있게 검토하겠다. 중요한 건 납득할만한 합리적 기준 마련이다. 선수(選數)가 공천 판단 기준은 될 수 있다고 본다.”
 
패스트트랙 수사로 기소된 현역의원도 공천하나.
“우리 당헌·당규엔 강력범죄나 부정부패범죄로 기소될 때만 공천이 불가하다고 돼 있다. 국회선진화법 위반은 해당하지 않는다. 우대를 못 할 지언정 당을 위해 헌신한 이들에게 불이익을 줄 순 없다.”
 
현역 물갈이폭은 어느 정도 예상하나.
“민주당은 현역 교체 비율을 최대 4분의 1 정도 하겠다고 했다. 우리는 야당이라 그 이상이라야 국민 눈높이에 부합한다고 본다. 다만 한국당의 구체적 공천 결과는 민주당 공천을 보고 내놓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
 
텃밭에 대한 전략공천 여부는.
“어찌됐든, 인적 쇄신을 하려면 전략 공천을 많이 활용해야 한다고 본다.”
 
박 단장은 황 대표의 비례대표 혹은 ‘험지(險地)’ 출마 여부는 미정이라고 했다. 또 “회심의 카드로 생각한 박찬주 전 대장 (영입 건) 때문에 아픔이 크다. 예방주사를 잘 맞았다고 생각한다”며 “시간에 쫓기지 않고 좋은 인재를 더 찾아야 한다”고 했다. 
 
글=최민우·김준영 기자, 사진=김경록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