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주 “국민연금 산하에 자산운용 자회사 설립 검토”

김성주. [뉴스1]

김성주. [뉴스1]

국민연금공단이 자산운용 전문 자회사를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7일 중앙일보와 전화 통화에서 “자산운용 자회사를 설립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현재 연금공단의 급여·성과 보상 체계와는 다르게, 민간 운용사들과 같이 유연하게 조직을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간 기업처럼 파격 인센티브
인재 유치, 고수익률 계기 될 것
해외투자 전문인력 집중 양성”

국민연금은 704조원 규모의 세계 3위 연기금으로 성장했지만 전문 인력이 부족해 만성적인 구인난에 시달린다. 해외 연기금에 비해 국민연금의 급여나 성과 보상이 낮기 때문에 우수 인력을 유치하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는다. 국민연금은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공운법)에 묶여 직원이 아무리 좋은 성과를 내도 파격적으로 대우할 길이 없기 때문이다.
 
캐나다 국민연금을 운용하는 투자위원회(CPPIB)는 자산의 거의 100%를 직접 투자하고있다. 10년간 평균 수익률 10%를 기록했다. 김원식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CCPIB는 매년 운용 성과를 공시할 때 운용직원들의 성과와 이에 따른 개인의 연봉, 성과급 등 보수를 같이 공개한다. 성과에 맞는 대접을 하니 우수 인력이 모인다”라고 설명했다.
 
김 이사장은 “우수 인력 확보에 오랫동안 문제 의식을 가져왔지만 공공기관이라는 한계가 있다. 인원·조직·급여 등에 대해 정부 통제를 받는다”라며 “특히 급여에 대한 통제를 받는 것에 대해 계속 이의 제기를 해왔다. 인센티브는 중요한 동기부여 요소다. 정부에 ‘개인적인 성과에 따른 별도의 보상체계를 만들어서 유연하게 보상하겠다’라고 얘기해왔지만 반영이 안된다”고 말했다.
 
그래서 대안으로 검토하는 게 자회사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일부 조직을 자회사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는 “전체 조직을 변화시킬 수 없다면 그 중에 일부를 그렇게 해서 어떻게보면 경쟁을 유도하고 우수한 인재를 유치하는 방법을, 또 보다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그런 계기를 만들어보자는게 내 생각이다. 현재 내부적으로 토론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지난달 10일 국민연금 국정감사때도 “캐나다 온타리오주 공무원연금 등을 방문해보니 그들은 인프라와 부동산 분야 자회사를 두고 있더라”며 “국민연금도 적용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공운법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와 기획재정부와 협의해서 자회사를 설립할 수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자회사를 만들어도 민간 기업처럼 운영할 수 있는지 면밀히 검토해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수많은 국민연금 기금운용 체계 개선 방안이 나왔다. 기금운용본부 강화, 기금운용본부 별도 공사화, 기금운용위원회 상설화, 스웨덴식 기금운용 회사 쪼개기 등이 나왔지만 첨예하게 대립하다 논의를 진척하지 못했다. 여당, 야당, 기획재정부, 복지부, 연금공단 등의 생각이 다르다. 자회사 설립 방안은 이번에 처음 나온 것인데, 향후 논의 과정에서 논란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국민연금은 내년 15억1800만원의 기금을 투입해 기금 운용 전문인력 20명을 자체 양성한다. 김 이사장은 “우리에게 필요한 인력은 해외·대체투자 분야 전문인력인데, 우리나라 어느 운용사에도 그런 사람이 없다”라고 말했다. 현재 국민연금은 기금의 30%인 200조를 해외에 투자하는데, 5년 내에 50%로 늘려야 한다. 지금은 블랙록·블랙스톤 등 해외 운용사에 맡기며 연 6000억원의 수수료를 지불한다. 김 이사장은 “수수료의 10분의 1만 인력 양성에 써도 국민연금 해외 운용의 튼튼한 기반이 될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