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힙스터 성지’ 성수동에 메가박스 새 둥지

서울 성수동 서울숲 인근에 들어서는 메가박스 신사옥 겸 성수점. [사진 메가박스]

서울 성수동 서울숲 인근에 들어서는 메가박스 신사옥 겸 성수점. [사진 메가박스]

서울 변두리 공장 밀집 지대에서 ‘힙스터들의 성지’로 탈바꿈한 성수동에 국내 3대 멀티플렉스 극장체인 메가박스가 영화관을 연다.
 

신사옥 겸한 성수점 8일 오픈

메가박스는 “8일 오픈할 성수점에 일반관 외에 360도 입체 음향을 갖춘 사운드 특별관 ‘MX’ 및 프리미엄 특별관 ‘더 부티크’도 들어선다”고 7일 밝혔다. 지하철 서울숲역(분당선) 2번 출구에서 도보 2분 거리에 위치한 성수점은 메가박스 신사옥을 겸하게 된다.
 
공장과 노후주택이 묘하게 공존하는 성수동은 영동대교만 건너면 청담동과 연결되는 입지에 힘입어 최근 들어 ‘서울의 브루클린’으로 각광받고 있다. 공장을 리모델링한 카페, 스튜디오가 우후죽순 생겨나고 서울숲 인근에 고급 주상복합단지가 잇따라 들어서면서 트렌드 거점 역할을 하는 분위기다.
 
메가박스가 신사옥으로 성수동을 택한 것 역시 이 같은 입지 장점을 최대화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메가박스는 지난 2017년 신규 CI와 함께 ‘라이프시어터(LIFE THEATER)’라는 새로운 슬로건을 발표하면서 ‘영화만 보는 영화관이 아닌 창의적인 콘텐츠를 바탕으로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만족시키는 극장으로 거듭나겠다’고 공표한 바 있다. 영화 관람을 넘어 오감 체험을 추구하는 21세기 관객 수요에 부응한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메가박스는 최근 클래식·콘서트·스포츠·게임 중계 상영까지 극장 체험을 확장시키고 있다. 최근에는 넷플릭스와 손잡고 대형 멀티플렉스 3사 중 최초로 넷플릭스 최신 영화를 상영하기 시작했다.
 
메가박스 성수동 사옥은 지하 5층, 지상 8층 높이에 연면적 2만4,388㎡ 규모다. 영화관은 2층부터 5층과 7·8층에 걸쳐 7개관, 1041석 규모다. 메가박스 측은 “건물 맞은편 서울숲의 ‘그린(Green)’과 성수동 특유의 도시재생 ‘어반 빈티지(Urban-vintage)’를 실내 디자인에 투영했다”고 밝혔다. 메가박스는 성수점을 시작으로 내년 중 10개 이상의 신규 지점을 개관한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