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LB 스카우트들 김광현 좀 보소

프리미어12 2차전에서 캐나다를 상대로 6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한 김광현. [연합뉴스]

프리미어12 2차전에서 캐나다를 상대로 6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한 김광현. [연합뉴스]

퍽! 퍽! 퍽!

프리미어12 한국 3-1 캐나다
6이닝 7K 1피안타 무실점 완벽투
한국 조 1위, 수퍼라운드 진출할 듯

 
한국 야구대표팀 왼손 투수 김광현(31·SK)이 포수 양의지(32·NC)의 미트를 향해 최고 시속 151㎞의 강속구를 연신 뿜어냈다. 김광현의 강력한 구위와 양의지의 기술적인 포구가 만든 강렬한 하모니가 크게 울려 퍼졌다. 김광현의 불꽃 피칭에 캐나다 타자들의 방망이가 헛돌았다.

 
한국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김광현의 역투에 힘입어 캐나다를 3-1로 이겼다. 전날 호주를 5-0으로 꺾은 한국은 C조 단독 1위(2승)에 올라섰다.

 
김광현은 선발 6이닝 동안 77구를 던져 안타 1개만 허용하고 무실점으로 호투, 승리투수가 됐다. 3회 말과 4회 말 볼넷을 1개씩 내줬지만 삼진을 7개나 잡았다. 4회까지 노히트노런을 이어간 김광현은 5회 말 선두타자 조던 레너튼에게 첫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침착하게 후속 세 타자를 범타로 잡아냈다.

 
한국 타선도 캐나다 선발투수 로버트 자스트리즈니(27)에게 눌렸다. 자스트리즈니는 2016년부터 3년 동안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에서 뛴 투수다. 대표팀 주장 김현수(31·LG)는 “자스트리즈니의 투구 영상을 봤다. 수준이 높았다. 어려운 경기가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한국은 5회 초까지 자스트리즈니를 상대로 2안타·무득점에 그쳤다.

 
자스트리즈니의 투구 수가 80개에 가까워지자 한국 타자들이 정타를 때리기 시작했다. 6회 초 1사에서 민병헌(32·롯데)이 안타를 치고 나가 2루를 훔쳤다. 김하성(24·키움)의 볼넷으로 1사 주자 1·2루가 되자 결국 자스트리즈니가 마운드를 내려갔다. 박병호(33·키움)의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에서 김재환(31·두산)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날 경기는 MLB 진출을 꿈꾸는 김광현의 ‘쇼케이스’ 무대이기도 했다. 고척스카이돔에는 LA 다저스, 미네소타 트윈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텍사스 레인저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뉴욕 메츠 등 10여개 MLB  구단 스카우트들이 김광현을 지켜봤다.

 
김광현은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기량을 다 증명했다. 강속구와 슬라이더, 두 가지 주무기뿐 아니라 커브와 포크볼까지 섞었다. 김광현은 2014년 시즌을 마치고 처음 MLB에 도전했을 때 “직구와 슬라이더만 던지는 투피치 투수여서 빅리그에서 통하기 어렵다”란 평가를 받았다.

 
지난 5년 동안 김광현의 피칭은 한층 발전했다. 지난 2016년 말 왼 팔꿈치 수술을 받았지만, 지난해 복귀해 11승(8패), 올해는 17승(6패)을 올렸다. 부상과 재활 과정을 거치며 김광현의 완급조절을 하며 다양한 구종을 던지는 투수로 진화했다.

 
프리미어12 조별리그 2차전 (7일·서울 고척)

프리미어12 조별리그 2차전 (7일·서울 고척)

김광현이 MLB에 재도전하기 위해서는 소속팀 SK 구단의 허락이 필요하다. 아니면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재취득하는 2년 뒤 미국 진출을 노릴 수 있다. SK 구단은 “김광현과 프리미어12 대회가 끝나고 (미국 진출에 대해) 구체적으로 이야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국은 8일 오후 7시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쿠바와 대결한다. 쿠바는 오른손 요시마르 카우신(21)을 선발로 내세울 예정이다. 한국은 중남미 타자들이 낯설어하는 언더핸드 투수 박종훈(28)을 선발로 내정했다. C조 4개국 중 상위 2개국이 일본에서 열리는 수퍼 라운드(11~17일)에 진출한다. 쿠바는 이날 호주와 2차전에서 연장 10회 승부치기 끝에 3-2로 승리, 조 3위(1승1패)에 올라있다. 호주는 2패를 당하면서 4위로 수퍼 라운드 진출이 어려워졌다.

 
김효경·박소영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