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나 ‘깜짝 입찰’ 없었다…애경·HDC·강성부펀드 3파전

아시아나항공의 본입찰이 진행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 전시된 모형 항공기 뒤로 승무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아시아나항공의 본입찰이 진행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 전시된 모형 항공기 뒤로 승무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가 7일 본입찰을 마감했다. 금호산업은 이날 입찰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 시한 내에 입찰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강성부펀드(KCGI)-뱅커스트릿 등이다.
 

증권가 “인수비용 1.5조~2.5조”
애경 항공경험 vs HDC 자금력
우선협상자 선정 1주일쯤 걸려

증권가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에 필요한 자금 조달 규모를 1조5000억~2조5000억원 안팎으로 추정하고 있다. 본입찰 결과, 대규모기업집단의 ‘깜짝 참여’는 없었다. 애경그룹은 한국투자증권을 인수금융단으로 선정해 자금 조달을 준비했다. 컨소시엄을 구성한 스톤브릿지캐피탈이 4000억 원 규모의 프로젝트 펀드를 조성하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는 애경그룹은 “항공산업의 인수합병(M&A)은 자금 규모보다 성격이 더 중요하다”며 “항공산업에 대한 이해력이 부족한 인수자가 항공사를 인수하면 시행착오·의사결정 지연 등 혼선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자금력에서 앞선다. 현대산업개발이 보유한 현금성 자산은 1조5000억원가량이다.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매각가격을 중요한 변수 중 하나로 고려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유력한 인수 후보 중 하나로 꼽힌다.
 
사모펀드 KCGI도 입찰에 참여했다. 다만 전략적투자자(SI)를 찾아 공동으로 입찰에 참여했는지 여부와 SI의 실체는 공개하지 않았다. SK그룹·GS그룹·신세계그룹 등 대기업을 SI로 설득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쟁 컨소시엄 대비 경쟁력이 다소 낮은 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금호산업에 따르면, 본입찰 마감부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까지는 약 1주일가량이 걸린다.
 
강기헌·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