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가 "문희상 의장, 일왕에 사과 편지? 일본 정부는 모르는 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4일 오전 도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국회의장 회의 개회식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4일 오전 도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국회의장 회의 개회식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7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이른바 ‘일왕 사과’ 발언과 관련해 아키히토(明仁) 상왕에게 사과편지를 보냈다는 주장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 의장이 아키히토 상왕에게 사과편지를 보냈다는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의 주장에 대해 “정부로서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앞서 가와무라 간사장은 지난 6일 밤 BS후지 ‘프라임뉴스’에 출연해 “(문 의장이) 상황 폐하에게 사죄의 편지를 건넸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달 3일 주요 20개국(G20) 국회의장 회의 참석을 위해 3박 4일간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으며, 도착 당일 가와무라 간사장과 회동한 바 있다. 
 
문 의장 측은 가와무라 간사장의 발언이 보도된 뒤 국회 대변인실을 통해 “일본 일부 언론에 보도된 문 의장의 일왕 앞으로 보낸 사과 편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문 의장은 지난 2월 보도된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아키히토 당시 일왕의 사과를 요구해 일본의 거센 반발을 불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