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박찬주씨 발언에 당혹…선량한 상식과 동떨어져”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6일 박찬주 전 육군대장의 ‘삼청교육대’ 발언과 관련해 “안이하고 퇴행적인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박원순TV’에 올린 영상을 통해 “박찬주씨의 발언은 국민의 선량한 상식과는 너무 동떨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인권변호사로 살아온 저로서는 참으로 당혹스럽다”며 “당시 인권의 피해를, 삼청교육대의 피해를 목격하는 것만으로도 끔찍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삼청교육대는 1980년 군부독재가 일으킨 가장 끔찍한 범죄였다”며 “수많은 선량한 시민들이 고통받고 고난을 겪은 만행이었는데 이것이 어떻게 극기훈련의 장이 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박 시장은 “더욱 놀라운 것은 공관병 갑질로 논란의 주인공이 됐던 인물이 자유한국당 내년 총선을 앞둔 영입인사 1호로 발표됐다는 사실”이라며 “1980년 인권유린 현장이 2019년 자유한국당의 인권 감수성인지 되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역사와 민주주의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다”며 “반인권, 반민주주의로 가는 어떠한 시도에 대해서도 우리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장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공관병 갑질’ 문제를 제기한 시민단체 군인권센터 소장을 겨냥해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말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박 전 대장은 이후 한 라디오 방송에서 “사과하는 것은 임태훈 소장(군인권센터 소장)이 해왔던 여러 가지 비이성적이고 비인간적인 행동을 인정하는 결과”라며 사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