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국대, 수시 합격자 14명 합격→불합격으로 정정

동국대학교 로고

동국대학교 로고

동국대학교가 수시 실기전형 합격자 일부를 잘못 발표해 이미 합격 통보를 받은 14명의 수시 결과가 불합격으로 바뀌게 됐다.

"혼선 드려 죄송…경위 철저히 조사할 것"

 
동국대는 6일 사과문을 내고 “5일 발표한 2020학년도 수시 모집 실기전형 최초합격자 발표에 오류가 있었다”며 “입학처 홈페이지에서 정정한 합격자를 조회할 수 있다”고 밝혔다.
 
동국대는 전날인 5일 오후 3시 2020학년도 수시모집 실기전형 최초합격자 161명과 예비합격자 150명을 발표했다. 이후 한 수험생의 이의 제기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최초 합격자 중 일부의 합격·불합격 여부가 뒤바뀐 사실을 확인했다. 비교내신(실기고사 점수를 변환해 내신 점수를 산출하는 방식)을 입력해야 하는 3수 이상의 수험생에게 이를 적용하지 않은 것이다.
 
동국대는 비교내신을 적용해 다시 채점했고, 그 결과 국어국문·문예창작학부와 멀티미디어공학과, 체육교육과, 미술학부 한국화전공, 미술학부 서양화전공, 연극학부(실기), 영화영상학과 등 총 7개 학과의 14명을 합격자에서 불합격자로 정정했다. 또 불합격자 중 12명은 합격자로 바로 잡았다. 
 
동국대는 “재채점 결과 15명이 정원인 한 학과에서 14등이 3명 나왔고, 남은 정원보다 많은 인원의 동점자가 나오면 동점자 전원을 불합격 처리하는 입시 규정 때문에 합격자에서 불합격자로 된 인원(14명)이 불합격자에서 합격자로 바뀐 인원(12명)보다 2명 많다”고 밝혔다.
 
동국대 관계자는 “경위를 철저히 조사해 관련자들을 엄중히 문책하고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수험생 및 학부모님께 혼란과 불편을 드려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