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또 우승 시동 걸었다...프리미어12 호주전 영봉승

'디펜딩 챔피언' 한국 야구대표팀이 첫 경기를 승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한국과 호주의 경기가 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선발 양현종이 공을 던지고 있다. 김민규 기자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한국과 호주의 경기가 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선발 양현종이 공을 던지고 있다. 김민규 기자

 
한국은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C조 조별리그 1차전 호주와 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선발투수 양현종(KIA)이 6이닝 동안 안타 1개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볼넷은 하나도 없었고 삼진은 무려 10개나 잡았다. 4회 초 2번 타자 로비 글랜디닝에게 안타를 허용한 게 아쉬웠다. 유격수 김하성이 타구를 잡을 뻔했지만 놓쳤고 내야 안타로 기록됐다. 양현종에 이어 나온 불펜 이영하(두산·1이닝), 이용찬(두산·1이닝), 원종현(NC·1이닝)이 무실점으로 막고 영봉승을 합작했다.  
 
경기 초반부터 한국 방망이가 힘차게 돌아갔다. 2회 말 선두 타자 김재환(두산)이 볼넷을 골라 걸어나갔다. 양의지(NC)는 3루수 땅볼로 돌아서 1사 주자 2루가 됐다. 이어 김현수(LG)가 상대 선발 티모니 애서튼의 초구를 받아쳐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 민병헌(롯데)이 왼쪽 담장을 맞히는 1타점 2루타를 때려 2-0으로 앞서갔다. 
 
3회 말에도 한국의 기세는 계속 됐다. 바뀐 투수 스티븐 켄트를 상대로 선두 타자 김하성(키움)이 볼넷을 골랐다. 이어 이정후(키움)가 초구를 받아쳐 우전 2루타를 날렸다. 우익수가 1루수에게 송구했지만, 1루수가 공을 더듬으면서 3루에 안착했던 김하성이 홈까지 내달렸다. 1점을 더 뽑으면서 3-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6회 말에는 2사 주자 1, 2루에서 허경민이 1타점 쐐기 적시타를 날렸다. 
 
한국은 7일 오후 7시 캐나다와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벌인다. 조별리그 팀 가운데 김경문 감독이 가장 경계했던 상대다. 한국 선발은 왼손 강속구 투수 김광현(31·SK)이 예정돼 있다. 어니 휘트 캐나다 감독은 "한국전에 왼손 투수를 선발로 내겠다. 발음하기 어려운 이름"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자스트리즈니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