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부러 속은 척 유인···20대 보이스피싱범 잡은 70대 할머니

노인을 상대로 보이스피싱 사기를 벌이려던 20대 피싱범이 70대 할머니의 기지로 6일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뉴스1]

노인을 상대로 보이스피싱 사기를 벌이려던 20대 피싱범이 70대 할머니의 기지로 6일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뉴스1]

 
노인을 상대로 보이스피싱 사기를 치려던 20대 사기범이 범행 대상 노인에게 속아 현장에서 체포됐다.
 
6일 충북 충주경찰서는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보이스피싱 전달책 A(24)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12시 50분 청주시 서원구의 B(72)씨 자택에 들어가 현금을 훔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앞서 B씨에게 전화를 걸어 현금 1560만원을 인출해 세탁기에 보관할 것을 요구했다.
 
A씨는 B씨가 자신의 말에 속았다고 판단, 미리 알아둔 B씨의 집 비밀번호로 현관문을 열었다.
 
그러나 집 안으로 들어온 A씨는 사전에 B씨의 연락을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검거됐다.
 
B씨는 ‘마트에서 만나자’며 집 밖으로 유인한 A씨의 말을 따르는 것처럼 속인 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한 후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