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방위비 협상서 주한미군 철수 논의한 적 없어”

캠프 케이시에 있는 주한미군 전차. [연합뉴스]

캠프 케이시에 있는 주한미군 전차. [연합뉴스]

 
외교부는 6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국 측이 주한미군 철수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외교부는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지난달 23~24일 하와이에서 협의를 포함한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협상 과정에서 한미는 주한미군 철수를 염두에 두었거나 이와 관련한 어떠한 논의도 한 바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우리 정부는 (방위비 분담) 협상 타결이 연내 어렵다고 보고, 협정의 1년 연장을 바라고 있다’면서 그러나 ‘미국 측은 이 경우 주한민군 카드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또 이 매체는 ‘한국에 주둔 중인 미군 외에도 미군이 한반도 안보를 위해 제공하고 있는 전체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했다며 47억 달러 (약 5조4300억원)에 달하는 방위비를 한국 측에 요구했다고도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