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름다운예술인상' 송강호 "'기생충', 아카데미 좋은 결과 있으리라 생각"

아름다운예술인상

아름다운예술인상

배우 송강호가 봉준호 감독을 대신해 영화예술인상 트로피를 받았다.  

 
송강호는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보아트홀에서 진행된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예술인상을 대리 수상했다.  
 
그는 "감사드린다. 봉준호 감독이 아니라서 송구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카데미는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이 든다"면서 "봉 감독이 상금에서 조금 떼서 금일봉을 주겠다고 하더라. 대리 수상한 세 명이 나누어 가질 상황이다"라며 웃었다.  
 
또 그는 "봉준호 감독이라는 예술가가 이렇게 따뜻한 격려를 받고 한국영화를 빛낼 것이라 생각한다. 대신해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신영균 설립자를 비롯해 문화 예술계 인사 200여 명이 참석해 시상식을 갖는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은 지난 한 해의 영화 연극 분야에서 뛰어난 활동을 한 대표적인 예술인을 대상으로 영화예술인, 공로예술인, 연극예술인, 선행 부문인 굿피플예술인, 그리고 신인예술인까지 5개 부문 수상자를 선정한다. 총 1억원의 시상금과 상패가 수여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