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리미어12 시구자로 나선 백인천, 양현종 허리숙여 인사

백인천 전 감독은 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야구 국가대항전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등장했다. [연합뉴스]

백인천 전 감독은 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야구 국가대항전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등장했다. [연합뉴스]

백인천(76) 전 롯데자이언츠 감독이 프리미어12 한국 대표팀의 첫 경기를 앞두고 시구를 했다.  
 
백 전 감독은 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야구 국가대항전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등장했다.  
 
관계자 부축을 받고 마운드로 걸어온 백 전 감독은 관중석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한 뒤 공을 던졌다.
 
이날 선발 투수로 나선 양현종(KIA 타이거즈)은 백 전 감독에게 허리 숙여 인사했다. 
 
공을 받은 포수 양의지도 백 전 감독과 악수하며 인사말을 나눴다. 
 
백 전 감독은 환하게 웃은 뒤 다시 부축을 받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백 전 감독은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 MBC 청룡에서 플레잉코치로 뛰며 타율 0.412(80경기)로 시즌을 마쳤다.  
 
이 기록은 KBO리그 역사상 전무후무한 4할 타율로 남아있다.
 
백 전 감독은 MBC 청룡, 삼미슈퍼스타즈 등에서 현역으로 뛰었고 이후 LG 트윈스, 삼성 라이온즈, 롯데 자이언츠 등의 사령탑을 역임했다.
 
1990년에는 감독으로서 LG의 창단 첫 우승을 일궜다.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 라운드는 6일부터 사흘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C조에 속한 한국은 쿠바, 호주, 캐나다 등과 경쟁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