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정의 “너덜너덜해졌다”…소프트뱅크, 14년 만에 적자 전환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AFP=뉴스1]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AFP=뉴스1]

세계적 투자 귀재 손정의가 이끄는 소프트뱅크 그룹이 14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창사 이래 최악의 결과다. 
 
소프트뱅크는 이날 실적을 공개하고 2019년 상반기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0% 줄어든 4215억엔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4조 6517억엔, 영업 손실은 155억엔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1조 4207억엔 흑자를 냈다. 
 
올해 7~9월 3분기에만 7001억엔 적자를 내 전년 동기 5264억엔 흑자와 큰 차이를 보였다. 7001억엔 적자는 앞서 로이터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 480억엔보다도 15배나 웃도는 수치다.
 
이날 손 회장은 소프트뱅크 실적 공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너덜너덜해졌다"며 "태풍, 폭풍우의 상황이다. 이 만큼 적자를 낸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라며 깊은 우려를 표했다.
 
업계는 소프트뱅크의 3분기 실적 하락을 예상했다는 분위기다. 특히 차량 공유업체 우버와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등 연이은 스타트업 투자 실패가 원인으로 지목됐다.
 
손 회장이 출범한 세계최대 기술투자펀드 '비전펀드'는 9월 말 기준 우버와 위워크·슬랙·디디추싱·쿠팡 등 88개 스타트업에 약 707억 달러를 투자했다.
 
하지만 지난달 100억 달러 이상을 투입한 위워크의 경우 방만한 경영으로 기업공개(IPO)에 실패해 기업 가치가 하락했고, 그 외 투자사들도 주가가 줄줄이 폭락했다.
 
가장 많은 투자금인 118억 달러를 투자한 디디추싱은 계속 적자가 이어져 올여름 20억달러 규모의 신규 자금 조달에 나섰다. 27억달러를 투자한 쿠팡은 지난해 영업 손실이 매출을 앞질렀다. 우버도 3분기 순손실이 11억 6200만 달러로 주가가 9.85% 급락해 28.02달러를 기록했다.
 
그나마 중국 알리바바가 2771억엔의 이익을 냈지만 손실분을 상쇄하기엔 역부족이었다.
 
로이터통신은 이에 대해  "소프트뱅크의 분기 실적이 14년 만에 적자 전환을 맞으며 손 회장의 스타트업 투자 고위험 전략에 의문을 던지고 있다"고 전했다.
 
소프트뱅크는 이날 불확실한 요인이 많다는 이유로 내년 상반기 실적 전망치를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손 회장은 적자에도 불구하고 '비전펀드 2호'를 강행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