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출마 유민봉 "빈 틈새 내겠다"…김정훈·정종섭·윤상직은?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유민봉 의원은 "지금 우리 당은 위기에서 나라를 지켜야 한다는 국민들의 절실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뉴스1]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유민봉 의원은 "지금 우리 당은 위기에서 나라를 지켜야 한다는 국민들의 절실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뉴스1]

"빈자리를 걱정할 필요는 없다. 국민들께서 채워주실 것을 확신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제가 우리 당에 빈 틈새라도 내려고 한다."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내년 총선 불출마 입장을 공개 재확인하며 의원직 사퇴 가능성도 함께 거론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들의 한국당에 대한 절망감이 얼마나 심각한지 최근 며칠 사이에 더 체감하고 있다. 우리 스스로 자리를 좀 비워야 할 때"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유민봉 의원은 "지금 우리 당은 위기에서 나라를 지켜야 한다는 국민들의 절실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뉴스1]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유민봉 의원은 "지금 우리 당은 위기에서 나라를 지켜야 한다는 국민들의 절실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뉴스1]

 
유 의원은 또 "저는 비례 초선"이라며 "저보다 정치 경험이 풍부하고 정치력이 큰 선배들이 나서준다면 국민 지지를 얻는데 더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동료 의원들의 불출마 동참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제가 연 작은 틈새가 당의 쇄신과 혁신으로 통하는 큰 길이 되기를 기대한다. 지금 우리 당에 필요한 것은 내가 당선되어 한 석을 더하는 것보다 내가 희생해서 당의 지지율을 0.1%라도 끌어올리고 동료 후보들이 100표라도 더 얻을 수 있다면 그 길을 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 저의 결심과 앞으로 당의 노력으로도 국민의 마음을 얻는데 부족하거나, 국회 본회의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강행 처리와 같은 불행한 상황이 발생한다면 언제라도 의원직까지 내려놓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 참패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불출마 의사를 내비친 적이 있다. 다만 총선을 앞두고 이를 공개 선언한 사람은 한국당에서 유 의원이 처음이다. 그는 "정론관에서 하는 발언은 (페이스북보다) 더 책임 있는 발언이어야 하고, 당 쇄신과 정국의 변화를 보면서 사퇴까지 결심하게 됐다"고 했다.
 

불출마 시사했던 김정훈·윤상직·정종섭은 출마할까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에 대한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에 대한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유 의원이 불출마를 공개 선언함에 따라 지난해 지방선거 참패 이후 함께 불출마 의지를 피력했던 의원들의 거취 역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불출마 주장의 신호탄을 쏜 건 김무성 의원(6선, 부산 중-영도)이었다. 김 의원은 지방선거 이후 열린 첫 의원총회(6월15일)에서 "새로운 보수정당의 재건을 위해서 저부터 내려놓고 차기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했다. 윤상직(초선, 부산 기장)·정종섭(초선, 대구 동갑)·조훈현(초선, 비례) 의원 등이 동참 의사를 밝혔다. 김정훈(4선, 부산 남갑) 의원도 "적절한 시기에 정치적 거취를 책임 있게 결정해 밝히겠다"며 불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가장 먼저 불출마를 선언했던 김무성 의원은 여전히 불출마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당 안팎에서 "부산이 아닌 수도권 험지로 나와야 한다"는 의견도 있음에도 불출마 방침에는 변동이 없다는 설명이다. 조훈현 의원 역시 불출마 입장이다.
 
하지만 김정훈·윤상직·정종섭 의원은 불출마 기조를 유지할지 불분명하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성명을 내 김태흠 의원이 전날(5일) 주장한 '서울 강남, 영남의 3선 이상 중진 용퇴론'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공천 절차에 따라 교체하면 되는 것이지 감정 생기게 누가 나가라 말라 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이유다. 또 자신의 불출마 번복설에 대해서도 "적절한 시기에 책임 있는 정치적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지, 불출마를 공식 선언한 것도 아니고 입장을 번복한 적이 없다. 정기국회가 끝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최근 출마설이 제기되는 윤상직·정종섭 의원 측에도 불출마 입장 유지에 대해 물었지만,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