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한국당 상습적으로 보이콧…‘광화문당’으로 바꾸든지”

박지원 의원이 5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의원이 5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 논란 등 리더십이 흔들리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국회 의사일정을 연이어 거부하고 있는 한국당을 향해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박 의원은 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한국당은 상습적으로 국회를 보이콧하는 그런 몹쓸 전염병 같은 게 있다”며 “그 보이콧 병 때문에 역풍이 한국당으로 불어서 강기정은 오히려 살아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를 열면서 강 수석에 대해 강한 요구를 하면 약발이 먹히지만 한국당은 이상하다”며 “걸핏하면 광화문으로 나가겠다는데 아주 광화문당으로 당명을 바꾸든지”라고도 했다.
 
박 의원은 강 수석의 태도를 지적하면서 싸움을 방치한 더불어민주당 책임도 크다고 했다. 
 
우선 강 수석에 대해 “그 버럭 그 성격을 못 참아서 이번에 큰 실수를 했는데 어떻게 됐든 대통령께서 귀국하시면 야단을 치시든 경고를 하시든 어떤 조치가 있을 것”이라며, 청와대 비서관으로 적절치 않은 행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또 “논쟁을 할 수는 있지만 그렇게 결정적으로 큰 실수를 하면 대통령이 국민을 얕보는 것으로 보인다”며 “대통령 비서실장과 수석들은 대통령의 얼굴이고 입이다. 그러니까 조심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가 도 넘는 발언을 하면 민주당에서 제동을 걸어줘야 한다. 왜 한국당과 비서실이 싸우게 방조하느냐”며 “민주당이 무능의 극치를 달리고 있다”고 민주당의 책임도 거론했다.
 
박 의원은 총선 국면으로 빠르게 전환한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리더십을 높게 평가하면서 황 대표와 비교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이해찬 대표의 정치 단수는 얼마나 되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그분은 저보다 훨씬 높다”고 말한 뒤 황 대표 질문에는 “거기는 뭐”라며 말꼬리를 흐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