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로스쿨 이어 조국 계좌 압수수색···사모펀드 의혹 겨냥

지난 5일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지난 5일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 소환 조사가 임박한 가운데 검찰이 조 전 장관 계좌를 압수수색했다. 그동안 조 전 장관 계좌 압수수색 영장은 법원에서 2~3차례 기각됐다. 이번 영장 발부로 검찰이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이 직접 연관된 혐의점을 찾아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고형곤)는 최근 조 전 장관에 대한 계좌 일부를 압수수색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계좌는 제한적 범위 내에서 영장을 받아 진행 중”이라며 “휴대전화 압수수색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지난 5일 소환해 조사했다. 구속 뒤 다섯 번째 조사다.  
  
 이번 정 교수에 대한 소환 조사에서도 사모펀드 의혹 수사가 이어졌다. 이에 따라 지난 5일 이뤄진 서울대 로스쿨 압수수색도 사모펀드 관련 혐의점을 찾아내기 위한 것 아니냐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서울대 로스쿨은 검찰이 지난 8월 27일 부산대‧단국대 등 전국에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했을 당시에는 대상에서 빠졌다. 당시에는 조 전 장관 딸 조민(28)씨가 지원했던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대해서만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서울대 관계자도 “8월 27일에 압수수색을 안 하고 왜 이제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한 서울대 로스쿨 교수는 “법원도 상당한 혐의가 보이니까 영장을 발부 했을 것”이라며 “연구실에서 조 전 장관이 컴퓨터로 작성했던 기록은 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검찰 깃발이 바람에 나부끼고 있다. [뉴스1]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검찰 깃발이 바람에 나부끼고 있다. [뉴스1]

 조 전 장관도 지난 9월 진행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택과 직장에서 컴퓨터를 연동해 쓰고 있다는 점을 밝힌 바 있다. 조 전 장관은 “서울대가 지급한 컴퓨터(PC)를 집으로 가져간 것이냐”는 질문에 “중고가 되면 쓰게 돼 있다”고 답했다. “물품 관리법 위반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는 “윈도우 프로그램인지(프로그램만 옮겨갔는지) 하드웨어인지(PC를 옮겨갔는지)는 확인해야 한다”라고도 말했다.  

 
 검찰 관계자도 “서울대 로스쿨에서 연구실 이외 다른 장소는 압수수색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서울대 로스쿨 압수수색이 조 전 장관이 사용한 컴퓨터 기록에 초점이 맞춰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정 교수가 딸‧아들과 함께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는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되기 전인 2016년 2월부터 만들어졌다. 조 전 장관이 서울대 교수로 재직하던 시절이다.
 
 검찰은 최근 정 교수의 계좌를 압수수색해 조 전 장관이 2018년 1월 말 청와대 인근 자동입출금기(ATM)에서 5000만원을 정 교수에게 보낸 자금 흐름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블유에프엠(WFM) 주가가 최고가로 치닫기 직전 시점이다. 코링크PE는 2017년 10월 WFM의 경영권을 인수했다.  
 
 검찰은 최근 정 교수의 동생인 정모(56) 보나미시스템 상무를 조사하면서 경기도 고양 자택에서 발견된 WFM 주식 12만주 중 7만주가 정 교수 소유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7만주를 조 전 장관이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될 수 있다는 소문이 나오자 정 교수가 자신의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동생 집으로 옮긴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계좌나 서울대 로스쿨 압수수색을 통해 조 전 장관이 코링크PE 운용 과정을 알고 있었다면 공직자윤리법상 직접투자 금지 규정 위반과 재산 허위신고 혐의도 적용할 수 있다. 또 정 교수가 WFM 주식을 헐값에 매수했다면 차액을 뇌물로 볼 수 있다. 검사 출신 변호사는 “고위 공직자 뇌물 혐의는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중요한 사유”라며 “서울대 로스쿨 압수수색 영장이 나올 정도의 정황을 검찰이 미리 파악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