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립대, 서울시와 손잡고 도시 빅데이터 연구

도시과학 분야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서순탁)가 도시 빅데이터 연구를 위해 서울시(시장 박원순)와 손을 잡았다. 서울시립대는 오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서울시의 연구 및 정책기관인 서울연구원과 서울기술연구원, 서울디지털재단과 공동으로 ‘2019 서울 빅데이터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는 빅데이터 관련 세계 석학인 벤자민 헤이데커교수(University College London)를 비롯해 마크 폭스교수(University of Toronto), 빈지앙교수(University of Gavle) 등이 참석, 국내외 도시 빅데이터 전문가 40여명과 함께 도시 빅데이터에 대한 연구 결과를 공유하는 한편 도시 빅데이터 이슈와 관련 뜨거운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서울시립대학교는 금년 3월 서순탁 총장 취임 이후, ‘빅데이터연구센터’(2020년 빅데이터연구소로 확대 개설)를 신설하고, 서울시의 빅데이타 기반 스마트 도시정책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자 서울시, 서울연구원, 서울기술연구원, 서울디지털재단과 빅데이터 수집 및 분석을 휘한 협업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서울시립대 서순탁 총장은 “교통, 도시공학, 도시 인프라, 도시문화, 통신기술 등의 연구분야에서 빅데이터는 가장 중요한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며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빅데이터를 도시정책에 활용한 실증 사례를 공유하는 한편 토론과 이론적 고찰을 통해 도시 전반의 발전 방향 및 문제해결을 위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서울 빅데이터 포럼에는 빅데이터 전문 학자들 이외에 서울시 관계자를 비롯해 빅데이터 관련 학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