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강기정 해임' 한국당 요구에 "입장 없다…운영위 당일 사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간 설전 끝에 파행했다. [연합뉴스]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간 설전 끝에 파행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6일 자유한국당의 강기정 정무수석 해임 요구에 "따로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일어난 강 수석의 '고성 항의'로 국회가 파행했다며 강 수석의 경질을 요구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강 수석 해임 요구 관련 입장을 묻자 "운영위 당일 여야 합의로 강 수석이 사과문을 냈고, 여러 계기에 사과 말씀도 드린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강 수석의 '고성 항의' 사태는 지난 1일 운영위 국감에서 일어났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향해 북한 미사일 능력을 과소평가한다며 '우기지 말라'고 하자 뒷자리에 있던 강 수석이 일어나 '우기다가 뭐냐'고 큰소리로 항의했고, 결국 국감은 파행했다.
 
이에 강 수석은 곧바로 "본인의 발언으로 정상적 회의 진행에 지장을 초래해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강 수석의 해임과 청와대 사과를 요구하며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과 상임위 회의를 취소하며 국회 출석 '보이콧'을 선언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도 강 수석이 노영민 비서실장 대신 출석하자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강 수석은 '고성 항의' 문제로 회의가 무산되자 기자들을 만나 "백 번 제가 잘못한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 등 야당이 통 큰 마음으로 양해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정 실장과 강 수석의 경질을 계속 요구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은 '발목잡기'라고 비판하며 맞서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