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희상 "춘래불사춘...한·일정상 1시간 이상 만나야"

문희상 국회의장이 한·일 기업과 양국 국민의 자발적 성금을 강제징용 배상자금의 재원으로 하는 방안과 관련, 연내 입법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강제징용 입법 연내...일 기업도 결국 참여할 것"
"위안부 10억엔, 일 정부 내놓은 유일한 재원"

문 의장은 6일 도쿄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100% 환영받을 방안이 아니더라도 해결의 실마리를 마련해야 한다. 일본기업 자산 현금화 강제집행 날짜가 다가오고 있는 상황에서 사태를 계속 방치해선 안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전날 와세다(早稲田) 대학 강연에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과 관련, 한·일 양국의 기업과 양국 국민의 기부금에 더해, 2015년 위안부 합의를 통해 받은 10억엔 가운데 남아있는 60억원과 한국 정부 재원을 포함시키는 ‘1+1+알파’방안을 제안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6일 일본 도쿄(東京)의 데이코쿠(帝國)호텔에서 열린 도쿄 주재 한국 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6일 일본 도쿄(東京)의 데이코쿠(帝國)호텔에서 열린 도쿄 주재 한국 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의장은 “자발적 성격인만큼 일본 측이 참여하지 않아도 그만이지만, 결국은 일본 기업도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화해·치유 재단’에 남아있는 60억원을 재원에 포함시키는 방안과 관련해선 “일본 정부가 참여한 유일한 기금이다. (이 기금을 포함시키면) 다른 일본기업도 참여할 명분이 생긴다”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만나, 강제징용 배상문제 뿐 아니라 일본에 의한 수출규제 문제, 지소미아 연장 문제도 한꺼번에 처리하는 ‘일괄타결’ 방안을 제안했다.  

 
문 의장은 “김대중·오부치 한일 파트너십 선언에 나오는 일본의 ‘통렬한 반성’을 일본 측이 재확인하고, 지소미아·화이트리스트 배제(수출규제 조치)를 복원한 뒤, 마지막으로 핵심인 강제징용 문제 입법에 합의를 하면 된다. ‘문재인·아베 선언’의 제3의 길로 가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5일 일본 도쿄 와세다대학교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 제공)2019.11.5/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이 5일 일본 도쿄 와세다대학교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 제공)2019.11.5/뉴스1

 
그러면서 “두 정상이 최소한 1시간 이상 만나 정상회담을 해야 가능할 것”이라면서 “올해 안에 못할 것도 없다. 12월 중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담도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문 의장이 방일기간 중 만난 일본 정계, 학계, 언론계 인사 10여명으로부터 받은 느낌은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봄이 와도 봄같지 않다)”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현안을 해결해야 한다는 당위에 특별히 반대는 못할 분위기지만 아직은 냉랭하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문 의장이 제안한 방안과 관련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국회에서 모색하고 있는 방안으로 알고 있다. 각국 입법부의 논의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