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의자 발로 차"…영화관서 10세 아이 폭행한 30대

영화관 이미지. [연합뉴스]

영화관 이미지. [연합뉴스]

영화관에서 앞 좌석을 발로 찼다고 오해해 10세 아이와 그의 아버지를 때려 다치게 한 3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5단독 이상욱 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A(32)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19일 오후 6시 55분 인천시 연수구 한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뒷좌석에 앉은 B(10)군과 그의 아버지 C(46)씨를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의 아내 좌석을 B군이 뒤에서 발로 찼다고 오해해 C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얼굴을 수차례 때렸다. 이후 B군의 머리채를 잡고 주먹으로 얼굴을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판사는 "죄질이 매우 불량하며 범행 동기와 관련한 피고인의 주장도 납득이 안 된다"며 "특히 10살인 어린이를 대상으로 범행을 저질러 비난 가능성이 매우 높아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