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전국 소방서에 자체 개발 열화상 카메라 1000대 기부

삼성전자가 오는 9일 ‘소방의 날’을 맞아 재난 구조에 필수적인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 장비를 각각 1000대를 전국 소방서에 기부했다. 소방서의 아이디어에 더해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장비들이다. 올 2월 삼성전자가 새롭게 발표한 사회공헌 비전 ‘함께 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의 일환이다.
 

소방의 날 맞아 사회공헌 활동 

6일 삼성전자는 세종특별자치시 소방청에서 전국 시·도 소방본부 소방관 약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 장비의 기능·작동법을 소개하고 직접 사용해보는 설명회를 개최했다.
 
삼성전자가 전국 소방서에 각각 1000대씩 기증한 재난현장 통신장비(사진 왼쪽)와 열화상 카메라.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전국 소방서에 각각 1000대씩 기증한 재난현장 통신장비(사진 왼쪽)와 열화상 카메라. [사진 삼성전자]

열화상 카메라는 3년 전인 2016년, 재난 현장 통신 장비는 지난해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 대상을 받은 아이디어다.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은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삼성전자의 기술력을 더해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열화상 카메라의 경우, 짙은 연기 때문에 앞이 보이지 않는 화재 현장에서 ▶인명구조 ▶지형지물 확인 ▶소방관 대피 타이밍 파악을 위해 필수적인 장비다. 2년 전인 2017년에도 삼성전자는 열화상 카메라 총 1000대를 전국 소방서에, 올 4월에도 베트남 소방청에 300대를 기부했다.
  

골전도 방식 통신장비, 재난 현장에서 또렷한 소통 가능 

재난현장 통신 장비는 뼈의 진동으로 소리를 전달하는 골전도 방식을 이용했다고 한다. 화재 현장 속에서도 또렷하게 소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삼성전자는 “블루투스를 통해 무선으로 연결돼 현장 활용도가 높다”고 밝혔다.
 
박용기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장(부사장)은 “이 제품들이 화재 현장뿐만 아니라 모든 재해∙재난 현장에서 인명구조 효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