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일성 사진’ 보수단체 고발에 은수미 “철 지난 색깔론” 반박

은수미 성남시장. [일간스포츠]

은수미 성남시장. [일간스포츠]

 
경기도 성남시 후원 행사에서 한 참가자가 김일성 사진을 붙인 셔츠를 입고 시 낭송을 한 것과 관련해 보수 성향 시민단체가 은수미 성남시장을 고발하겠다고 나섰다. 
 
장기정 자유청년연합은 대표는 대검찰청에 은 시장과 행사를 주관한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민예총) 성남지부장, 수필가 문모씨 등 3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7일 고발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논란이 된 행사는 지난 3일 성남민예총이 성남시 중원구 소재 공원에서 연 ‘남누리 북누리’ 콘서트다. 이 행사에서 문씨가 김일성 사진 자수를 셔츠를 붙이고 나와 시 낭송을 했다.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은 행사 이튿날 “한국전쟁 원흉인 김일성 사진을 달고 나온 것은 천인공노할 일”이라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또 은 시장이 축사한 것을 두고 “사노맹 출신의 은 시장이 대한민국 헌법 기본이념인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고 김일성 사상의 주축인 사회주의를 추종하는 것은 아닌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은 시장은 6·25전쟁 피해자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남 민예총 행사에 참여한 한 참가자의 가슴에 김일성 사진이 붙어있다. [사진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 SNS 화면 캡처]

성남 민예총 행사에 참여한 한 참가자의 가슴에 김일성 사진이 붙어있다. [사진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 SNS 화면 캡처]

 
논란이 벌어진 당시 성남민예총 측은 “남쪽에 있는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북한 시인이 시를 낭송하는 퍼포먼스였다”며“북한에 있는 아들인 것을 표현하기 위해 김일성 배지 모양을 붙인 것뿐”이라고 반박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평화통일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참여 확대를 위한 시 공모사업에 선정돼 1200만원을 후원했으며 세부 프로그램에는 관여한 바가 없고 팸플릿에 통상적 축사를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장 대표는 6일 개인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씨가 김일성 배지를 달고 나온 것이 국가보안법 7조 찬양·고무 혐의에 해당하는 것으로 생각된다”며 “민예총이 이에 관해 해명했지만 사전에 방지할 수도 있는 것을 방지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사전에 제지하지 않았다”고 고발 배경을 알렸다. 
 

은 시장 “철 지난 색깔론으로 시정 가로막아”  

이어 장 대표는 성남시에 관해 “후원 단체가 어떤 행태의 행사를 하는지 사전에 알아야 예산이 집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은 시장이 사전에 성남민예총 관계자와 교류가 있었고 전반적 행사 내용을 알았다면 이 역시 국가보안법상 찬양·고무 혐의 공범에 해당할 뿐 아니라 문씨가 반국가단체에 소속됐다는 것을 미리 알았다면 국가보안법 9조 편의 제공 혐의까지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은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호소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고발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글에서 은 시장은 “철 지난 색깔론으로 부디 시정을 가로막지 마시라”며 “성남시가 후원했더라도 주최 측의 공연 소품까지 일일이 관리하거나 통제할 수는 없다”고 했다. 이어 팸플릿에 게재된 축사는 사전 제작한 행사 안내 유인물이며 내용은 평화 염원에 대한 일반적인 이야기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또 은 시장은 “하지만 성남시는 앞으로 시 보조사업이 행사의 목적과 다르게 운영됐는지, 사업비의 집행이 바르게 됐는지 등을 꼼꼼하게 살펴 문제가 있을 경우 관련 조치를 취하겠다”면서 “향후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방안을 검토 중이니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