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ICBM 이동식발사대서 쏠 능력 안된다" 말 뒤집은 국방부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으로 김 위원장이 간부들과 이동식발사대(TEL) 옆에 서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으로 김 위원장이 간부들과 이동식발사대(TEL) 옆에 서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 김영환 국방정보본부장이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이동식미사일발사대(TEL)에서 발사할 능력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은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열린 국방정보본부·사이버작전사령부 비공개 국정감사 도중 밖으로 나와서 기자들과 만나 “정보본부장이 북한이 (ICBM TEL) 발사 능력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달 8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ICBM은 현재 TEL에서 발사 가능한 수준까지 고도화돼 있다”고 답한 김 본부장이 발언을 번복한 것이다.
 
이 의원은 “(북한이) ICBM을 이동식 발사대에서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는 김 정보본부장의 발언을 전하며 ‘정보본부장이 말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정보본부장이 그렇게 얘기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언론에 나온 내용과 다른 발언인데 본인(정보본부장)은 그 입장을 유지해왔다며 보도가 잘못됐다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동을 해도 거치대에 옮기고 트레일러 분리하는 과거 방식보다는 발사 소요 시간을 단축하니까 우리 입장에서는 탐지, 식별, 요격하는데 어려움이 가중된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정찰위성 5개를 갖추면 2시간 주기로 돌기 때문에 훨씬 탐지, 식별 능력이 증가한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기술자산까지 도움을 받게 되면 (식별 시간 등을) 최대 30분까지 줄일 수 있지 않겠는가 그러한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 4일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의용 안보실장 발언에 대해 “안보실장께서는 안보실장 위치에서 모든 것들을 고려하면서 답변을 하신다”며 “TEL(이동식 발사대)로 움직여서 텔로 바로 쏜 게 아니라 쉽게 말하면 지상 고정식 발사대나 지지대를 사용해 발사했다는 차원에서 답변하신 것으로 그렇게 저희는 확인했다”고 밝혔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 역시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2017년도에는 이동식 발사대를 발사 위치까지 운반해서 그 자리에서 고정된 별도의 받침대를 이용해서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국정감사를 거치면서 청와대와 일선 부처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역량에 대해 다른 견해를 갖고 있다는 ‘엇박자’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5일 “국방부·국정원과 같은 분석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해명자료를 통해 “북한이 운반, 직립까지만 TEL을 사용하고 발사는 분리해 이뤄졌다”며 “TEL 본래의 기능을 발휘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ICBM을 TEL에서 직접 발사하기에는 기술적으로 완전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