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태섭 "조국, 저까지 방어했으면 대참사 났을 것"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민주당 총선기획단 합류를 비판한 공지영 작가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공 작가는 5일 금 의원이 총선기획단에 포함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 평생 숙원인 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반대하는 금태섭을 앞세워 표를 달라니, 국민들이 우습나"라고 민주당을 비난했다.
 
금 의원은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주말 사무총장이 총선기획단에서 일하라고 전화하셔서 당연히 당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며 "그동안 당에서 대변인도 했고 전략기획위원장도 했고 쭉 당직을 맡아왔기 때문에 선거 국면에서도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금 의원은 "제가 하는 일에 비판적 시각을 가지신 분들의 이야기를 겸손하게 들어야 한다"면서도 "공수처는 논란이 많은 정책이고, 찬성할 수도 있고 반대할 수도 있다. 다만 공지영 작가에 대해 말씀을 드린다면, 공수처를 '검찰 개혁을 위해 찬성해야 한다' 이런 말씀은 좋지만 '대통령이 하시니까 무조건 찬성해야 한다' 이건 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청문회 당시를 예로 들며 "민주당 의원들이 한 사람도 다른 목소리를 내지 않고 좀 무리스러운 논리를 동원해서까지 전부 방어에 나섰다면 과연 국민들의 공감을 살 수 있고 또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도움이 될까"라며 "저는 권력 기관을 새로 만드는 일에 대해서는 마지막 표결에 이르기까지 아주 솔직한 의견을 얘기하는 토론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전에 여러 사람을 만나 의견을 들었고 젊은 분들 절대다수가 비판적인 입장이었다고 전하며 "제가 인사 청문회에서 그런 얘기를 해서 반영을 해야만 큰 실수를 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청문회에서 저까지 모든 사람이 방어에만 나섰다면 정말 대참사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고 도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