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에 2경기...조기축구회 아니고 리버풀 일정입니다

리버풀은 리그컵을 치르고 약 22시간 만에 클럽월드컵에 나서야 한다. [사진 리버풀 인스타그램]

리버풀은 리그컵을 치르고 약 22시간 만에 클럽월드컵에 나서야 한다. [사진 리버풀 인스타그램]

24시간 내 2경기.
어느 조기축구회의 스케줄이 아니다.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이자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질주 중인 리버풀의 경기 일정이다. BBC에 따르면 리버풀과 아스톤 빌라의 2019~20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이 예정대로 다음 달 17일 오후 7시 45분(현지시각)에 그대로 열린다.

24시간 내 두 개 대회 치러
카라바오컵과 클럽월드컵
리버풀 스쿼드 둘로 나눌 듯
챔피언스리그, 정규리그 순항

 
문제는 리버풀은 24시간이 지나기 전에 또 한 경기를 치러야 한다는 점이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에 출전하는 리버풀은 18일 오후 5시 30분 대회 4강 경기를 치러야 한다. 리그컵 8강을 치른 지 약 22시간 만이다. 말그대로 하루에 2차례 경기를 하는 셈이다. 리버풀은 앞서 12월 14일에 왓퍼드와 정규리그 홈경기도 소화해야 한다. 말그대로 살인적인 일정이다.
 
그것도 영국 내가 아닌 카타르로 이동해야 한다. BBC에 따르면 리버풀 선수단이 원정으로 열리는 아스톤 빌라전을 치른 후 버밍험 공항에서 카타르까지는 항공편으로 4000마일(약 6400㎞)이다. 무려 7시간을 비행하는 장거리 이동이다. 리버풀은 당초 리그컵을 주관하는 잉글랜드풋볼리그(EFL)에 8강 일정 변경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고민 끝에 선수단을 2개로 나누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리버풀 구단은 기존 리버풀 1, 2군에 유스 아카데미 출신 선수들을 더해 두 개의 스쿼드를 구성해 각 대회에 내보내겠다고 밝혔다. 리버풀 구단은 "이상적인 시나리오는는 아니지만, 두 대회를 고려한 차선책"이라고 강조했다. 
 
클럽 월드컵 이후 본격적인 선두 경쟁에 돌입해야 하는 클롭 감독 입장에선 리그컵과 클럽월드컵 일정이 야속하기만 하다. 클롭 감독은 "선수단을 어떻게 나눌 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우리에게는 좋은 상황이 아니다. 스쿼드는 조금 더 생각을 해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리버풀은 5일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4차전 홈경기에서 헹크를 2-1로 이겼다. 3승1패를 기록한 리버풀(승점 9)은 기록한 나폴리(승점 8)를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리버풀은 안방에서 유럽클럽대항전 23경기(17승6무) 연속 무패도 이어갔다. 리버풀이 마지막으로 홈에서 진 건 2014년 10월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레알 마드리드전(0-3패)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