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기정 "정의용-나경원 발언에 끼어든 것, 제가 백번 잘못"

강기정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강기정 수석 운영위 고성 논란'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 오후 2시로 연기됐다. [뉴스1]

강기정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강기정 수석 운영위 고성 논란'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 오후 2시로 연기됐다. [뉴스1]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6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지난 1일 국정감사에서 불거진 '고성 논란'과 관련 사과의 뜻을 표했다.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참석차 국회를 찾은 강 수석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의 발언 속에서 얘기에 끼어든 것은 백번 제가 잘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잘했다가 아니라, 잘못한 것은 필요하면 백번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 실장은 애초 이날 오전 10시 열리기로 했던 예결위가 한국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연기된 데 대해 "3당 간사가 어제 합의로 요구해서 나오라고 해서 나왔을 뿐"이라면서 "국감장에서 제가 항의하고 소리친 것에 대해 분명히 유감을 표명한다는 것을 전제한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