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빅데이터 통합저장소' 만든다…3년간 289억

[뉴스1]

[뉴스1]

서울시가 '빅데이터 통합저장소' 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시는 공공데이터를 한 곳에 저장하는 '빅데이터 통합저장소'를 2021년까지 구축한다고 밝혔다. 올해 109억원을 시작으로 3년간 총 289억원이 투입된다.  
 
'빅데이터 통합저장소'는 교통, 시설, 복지 등 시가 보유하고 있는 518종 시스템의 '행정데이터'와 사물인터넷(IoT)센서(S-Dot)에서 수집하는 '도시 데이터'를 저장하고 분석·처리한다.  
 
총 데이터 용량은 약 4Peta Byte(페타바이트)다. 1GB(기가바이트) 용량의 영화 약 400만편 규모와 맞먹는 방대한 양이다.
 
통합저장소에 수집된 모든 공공데이터는 교통, 안전 등 각종 서울시 정책과 시민 체감도 높은 공공서비스 개발을 위한 과학적 자료가 된다. 예를 들어 한옥 등 건축물 정보와 의료기관·소방시설·구급차 정보 등 데이터를 융합해 다양한 변수가 존재하는 화재나 응급구조 준비에 활용할 수 있다.
 
행정뿐 아니라 기업과 시민도 활용할 수 있도록 열린데이터광장, 빅데이터캠퍼스, 디지털시민시장실 등을 통해 개방된다.  
 
'빅데이터 통합저장소'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도시데이터 센서(S-Dot)와 함께 스마트시티 서울을 이끌어갈 주요 3대 인프라 축으로 추진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