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에 버럭…한국당, 국회모욕 근절 '강기정법' 발의한다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간 설전 끝에 파행했다. [연합뉴스]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간 설전 끝에 파행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6일 국회 모욕 근절을 위한 '강기정법'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파면을 요구하며 당 차원에서 이 같은 법을 발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강 수석은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의 청와대 국감에서 안보 상황을 놓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설전을 벌인 나 원내대표를 향해 종이를 흔들면서 큰소리로 항의했고, 이는 당시 국감 파행의 원인이 됐다.
 
자유한국당은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불출석, 위증, 국회 모욕에 대한 고발은 위원회의 이름으로만 할 수 있다"며 "그러나 여당이 다수를 점하고 있는 상황에서 위원회 차원의 의결은 어려워 여당의 뜻에 반하는 어떠한 행위도 고발할 수 없는 불합리한 구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원내부대표 등이 공동발의하는 '강기정법'은 국회증언감정법 15조 1항의 '다만, 청문회의 경우에는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 연서에 따라 그 위원의 이름으로 고발할 수 있다'에서 '다만, 청문회의 경우에는'이라는 단서조항을 '또한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이를 통해 안건심의, 국정감사, 국정조사, 청문회에 출석하는 모든 증인에 대해서 위원 3분의 1 이상의 연서만 있으면 위원의 이름으로도 고발할 수 있도록 해 반복적인 위증과 국회 모욕을 근절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앞장서 국회를 무시하고 모욕하는 행위가 반복된다면 정기국회의 정상적인 운영을 기대할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은 '강기정법'을 통해 국회를 무시하고 모욕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강 수석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할 방침이나, 한국당이 강 수석의 국회 출입금지와 사퇴를 촉구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어 예결위가 파행으로 흐를 가능성이 크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