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美스틸웰 "文대통령·아베 대화는 고무적인 신호"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하기 위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찾고 있다. 김상선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하기 위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찾고 있다. 김상선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진행된 한일 정상 환담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및 조세영 외교1차관과 면담을 마치고 나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대화하는 기회를 갖게 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일관계가 개선될 수 있다는 신호"라면서 "여러 회의가 예정돼 있고 또 이야기 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틸웰 차관보는 강 장관 및 조 차관과의 면담에 대해 "한미관계와 동맹과 관련한 중요한 문제들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져 영광이었다"면서 "한미동맹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보의 린치핀(linchpin, 핵심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태국 방콕에서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에서의 논의를 강화하고자 했다. ESA에서 우리는 (미국의) 인도 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의 접점을 규정한 팩트시트를 발표했다"며 "이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우리의 상호 이익과 지역의 잠재적인 협력에 대해 규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한·중·일 및 동남아시아 국가 순방 일환으로 방한했으며, 지난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2박 3일간 서울에 머무르며 외교부와 국방부 등을 방문할 계획이다. 방한 일정을 마친 후 오는 7일에는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