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K 유도' 황희찬, 판 데이크 이어 쿨리발리 제쳤다

잘츠부르크 황희찬(가운데)이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나폴리 쿨리발리를 제치고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잘츠부르크 황희찬(가운데)이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나폴리 쿨리발리를 제치고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버질 판 데이크(리버풀)에 이어 칼리두 쿨리발리(나폴리)까지 제쳤다. 마치 세계 최고 수비수들을 상대로 ‘도장깨기’하는 것 같다.  

챔피언스리그서 나폴리 철벽 수비수 뚫어
지난달엔 리버풀 판 데이크 제치고 득점
저돌적 드리블, 세계 최고 수비수 도장깨기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공격수 황희찬은 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 스타디오 산 파올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4차전 나폴리(이탈리아)전에서 전반 10분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받은 황희찬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턴동작으로 방향전환 후 침투를 시도했다. 황희찬의 페인팅 동작에 속은 쿨리발리가 깊은 태클을 시도했다. 황희찬이 걸려 넘어지자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별명이 ‘황소’인 황희찬의 저돌적인 드리블이 빛났다. 키커로 나선 엘링 홀란드가 성공시켰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공격수 황희찬(가운데)이 6일 나폴리와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팀동료들과 기뻐하는 황희찬. [사진 잘츠부르크 인스타그램]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공격수 황희찬(가운데)이 6일 나폴리와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팀동료들과 기뻐하는 황희찬. [사진 잘츠부르크 인스타그램]

 
앞서 황희찬은 지난달 3일 챔피언스리그 2차전 리버풀전에서 페인팅 동작으로 판 데이크(28·네덜란드)를 따돌리고 골을 터트렸다. 판 데이크는 중앙수비 이적료 1000억원 시대를 열었고, 지난 시즌 UEFA 올해의 선수에 뽑힌 선수다. 
 
황희찬이 이번에 제친 쿨리발리(28·세네갈) 역시 이탈리아 세리에A 최고 중앙수비로 꼽히는 선수다. 예상 이적료가 900억원~1000억원에 달한다. 황희찬은 또 지난달 24일 챔피언스리그 3차전 나폴리전에서는 말큇 가랑이 사이로 절묘하게 공을 빼내 페널티킥을 이끌어낸 바 있다. 
황희찬이 지난달 리버풀 판 데이크를 제치는 모습. ESPN 영국판은 황희찬이 판 데이크를 사우샘프턴으로 보내버렸다고 표현했다. 판데이크가 전소속팀인 중하위권 사우샘프턴 시절의 모습으로 돌아갔다는 유머다. [사진 ESPNUK 인스타그램]

황희찬이 지난달 리버풀 판 데이크를 제치는 모습. ESPN 영국판은 황희찬이 판 데이크를 사우샘프턴으로 보내버렸다고 표현했다. 판데이크가 전소속팀인 중하위권 사우샘프턴 시절의 모습으로 돌아갔다는 유머다. [사진 ESPNUK 인스타그램]

 
하지만 잘츠부르크는 전반 44분 이르빙 로사노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1-1로 비겼다. 잘츠부르크는 3위(1승1무2패·승점4)를 유지했다.  유럽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다소 박한 평점 6.3점을 부여했다.  
 
한편 스페인 발렌시아 이강인(18)은 릴(프랑스)와 H조 3차전에 선발로 나섰다. 생애 첫 챔피언스리그 선발출전에서 54분을 소화했다. 4-1로 승리한 발렌시아는 조3위(2승1무1패 승점7)를 기록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