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2년내 상비병력 8만여명 줄인다···첨단기술로 개편"

6일 오전 서울 수출입은행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5차 경제활력대책회의 및 제26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수출입은행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5차 경제활력대책회의 및 제26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를 위해 상비병력을 2022년까지 50만명 수준으로 감축하겠다고 6일 밝혔다. 올해 말 기준 상비병력은 57만9천명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같이 밝히며 "전력 구조는 첨단 과학기술을 중심으로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인구 감소로 병역 의무자가 줄어들기 때문에 앞으로 2년 동안 병력 약 8만여명을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또, 현역 판정 인원을 의무경찰이나 해양경찰, 의무소방 등으로 근무하게 하는 전환복무는 단계적으로 폐지하고 산업기능요원, 전문연구요원 등 대체복무는 중소기업 지원 등 현재 경제 상황을 고려해 필요한 수준으로 감축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밖에도  홍 부총리는 "간부 여군 비중을 올해 6.2%에서 2022년 8.8%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부사관 임용 연령을 27세에서 29세로 상향 조정하며, 선택사항인 귀화자의 병역 의무화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