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틀 태극전사, 앙골라 꺾고 U-17 월드컵 8강

17세 이하 월드컵 16강전에서 골을 터트린 최민서와 함께 기뻐하는 선수들. [사진 대한축구협회]

17세 이하 월드컵 16강전에서 골을 터트린 최민서와 함께 기뻐하는 선수들. [사진 대한축구협회]

‘리틀 태극전사’들이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8강에 진출했다. 

공격수 최민서, 전반 33분 결승골
손흥민 뛴 2009년 이후 8강 재현
일본-멕시코 승자와 4강행 다퉈
U-20월드컵 준우승 신화 재현 도전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올림피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17 월드컵 16강전에서 앙골라를 1-0으로 꺾었다. 공격수 최민서(포철고)가 전반 33분 결승골을 터트렸고, 골키퍼 신송훈(금호고)이 막판 선방쇼를 펼쳤다. 
 
한국은 10년 만에 최고성적 8강을 재현했다. 앞서 한국축구는 손흥민(토트넘)이 활약했던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최고성적인 8강을 거뒀다. 1987년을 포함해 역대 세번째 8강 진출이다. 한국은 7일 열리는 일본-멕시코전 승자와 11일 8강에서 맞붙는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는 아이티를 꺾고, 프랑스에 졌지만, 칠레를 잡으며 조2위(2승1패)로 16강에 진출했다. 앞서 이강인(발렌시아)이 이끄는 U-20대표팀이 FIFA U-20월드컵 준우승을 거뒀다. U-17대표팀이 브라질에서 또 한 번의 신화에 도전한다.  
앙골라와 17세 이하 월드컵 16강전에서 골을 터트린 최민서. [사진 대한축구협회]

앙골라와 17세 이하 월드컵 16강전에서 골을 터트린 최민서. [사진 대한축구협회]

 
한국은 체력을 고려해서 전반전에 안정적인 경기운영을 펼쳤다. 초반부터 강한 공세로 나섰던 칠레와 3차전과는 다른전술을 펼쳤다. 스피드가 장점인 앙골라의 공격을 잘막았다.   
 
한국은 전반 33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상대 볼을 가로챈 오재혁이 침투패스를 했다. 정상빈의 슛이 골키퍼 맞고 흐른 볼을 문전에 있던 최민서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상대선수 맞고 골망을 흔들었다.
 
최민서는 아이티전에 이어 대회 2호골을 터트렸다 . 최민서는 K리그1 포항 스틸러스 유스팀 포항제철고 소속이다. 지난해 아시아 U-16챔피언십에서 2골을 터트리며 월드컵 본선행을 이끌었다. 
 
한국은 후반 34분 최민서의 슛이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이후에는 골키퍼 신송훈이 선방쇼를 펼쳤다. 후반 39분 앙골라의 헤딩슛을 신송훈이 막아냈다. 신송훈은 후반추가시간 상대 중거리슛을 비롯한 파상공세를 잘막아내며 승리를 지켜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