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징계 철회...다음경기부터 출전

유럽 챔피언스리그를 앞두고 웃음을 되찾은 손흥민(왼쪽). [사진 토트넘 트위터]

유럽 챔피언스리그를 앞두고 웃음을 되찾은 손흥민(왼쪽). [사진 토트넘 트위터]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토트넘)의 퇴장징계가 철회됐다.  

잉글랜드축구협회, 판정 잘못됐다 인정
10일 셰필드전부터 출전가능, 웃음되찾아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6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축구협회 규제위원회가 손흥민에 대한 판정이 잘못됐다는 결정을 내렸다. 손흥민은 다음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에버턴전에서 상대 부상으로 괴로워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에버턴전에서 상대 부상으로 괴로워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앞서 손흥민은 지난 4일 에버턴과의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원정 11라운드 후반 33분에 안드레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시도했다. 중심을 잃은 고메스가 넘어지는 과정에서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 오른 발목이 골절돼 수술대에 올랐다. 
 
주심은 손흥민에게 옐로카드를 꺼냈다가 레드카드를 주면서 다이렉트 퇴장을 시켰다. 머리를 감싸쥐며 눈물을 흘린 손흥민은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하지만 토트넘은 손흥민이 고의가 아니었다며 징계에 항소했다. 많은 영국 축구전문가들도 손흥민의 퇴장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FA가 판정오류를 인정하고 징계를 철회했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10일 셰필드와 프리미어리그 경기부터 정상출전할 수 있다.  
 
손흥민은 7일 열리는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원정 4차전에 동행했다. 손흥민은 훈련장에서 웃음을 되찾았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