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양자 가상대결서 패배"…민주당 후보 5명에게 모두 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2020년 재선에 도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주요 대선주자들과의 양자 가상대결에서 여전히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 방송는 지난달 27~30일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유·무선전화(오차범위 ±3.5%) 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선두권 후보 5명과의 양자 가상대결에서 모두 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현지시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세 후보와의 맞대결에서 약 15%포인트 차이로 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과의 맞대결에서 39%대 56% (17%포인트 차이), 워런 상원의원과는 40%대 55%(15% 포인트 차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는 41%대 55%(14%포인트 차이)를 기록했다.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과의 맞대결에서도 각각 41% 대 52%, 42%대 51%로 밀렸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이 47%로 '동률'이었다. 여성의 경우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율이 64%로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33%)을 크게 앞질렀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92%, 트럼프 대통령이 5%의 지지를 얻었고, 공화당 지지층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이 80%,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율이 17%였다.
 
무당파의 경우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율이 56%,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이 39%로, 전체 평균치와 같은 수치를 기록했다.
 
대학 졸업장이 있는 백인 고학력층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57%대 41%로 앞섰고, 백인 저학력층에서는 반대로 트럼프 대통령이 57%로 바이든 전 부통령(39%)을 앞질렀다. 백인이 아닌 유권자 가운데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율이 79%로,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16%)을 큰 차이로 따돌렸다.
 
WP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 지난 여름에 실시된 조사에 비해 무당파가 민주당 지지층으로 이동한 것이 큰 차이라고 분석했다.
 
또 이번 조사가 지난달 31일 하원의 '탄핵 조사 절차 공식화' 결의안 가결을 앞둔 시점에서 이뤄진 것 만큼 현재 민주당이 하원에서 진행 중인 탄핵 조사가 지지 성향 변화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도 전했다.
 
WP에 따르면 친 트럼프 진영에서는 2016년 대선 때와 마찬가지로 이런 여론 조사상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전체 득표율에서는 뒤지더라도 선거인단 수에서 이기면 여론조사상의 불리함을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