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멕시코 갱단 총격에 美일가족 9명 사망…“희생자 6명은 어린이”

4일 멕시코 북서부에서 마약 카르텔 소행으로 보이는 총격 사건이 발생해 차량에 타고 있던 어린이 6명 등 9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EPA=연합뉴스]

4일 멕시코 북서부에서 마약 카르텔 소행으로 보이는 총격 사건이 발생해 차량에 타고 있던 어린이 6명 등 9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EPA=연합뉴스]

 
멕시코 북부에서 마약 카르텔의 소행으로 보이는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어린이 6명 등 최소 9명이 숨졌다.
 
로이터 등에 따르면 총격 사건은 4일(현지시간) 미국 국경과 접한 멕시코 북부 치와와주와 소노라주 사이의 도로에서 발생했다. 
 
미국과 멕시코 국적을 모두 가진 이들은 3대의 차량에 나눠타고 여행을 하다가 갑작스럽게 무차별 총격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폰소 두라소 멕시코 치안장관은 5일 브리핑을 통해 “마약 카르텔 조직원들의 총격에 어른 3명과 어린이 6명이 목숨을 잃었고 한명의 어린이는 실종됐다”고 밝혔다.
 
이어 “총격범들이 이들의 차량을 라이벌 조직의 차량으로 오인해 발생한 사건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들 가족은 모르몬교의 한 분파가 모여 사는 멕시코 북부 라모라 지역에 거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중에는 6개월 된 쌍둥이와 8살, 10살 어린이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보고받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유타주의 훌륭한 가족과 친구들이 서로 총질을 하는 잔인한 마약 카르텔 사이에 껴서 위대한 미국인이 살해되는 결과로 이어졌다”며 “멕시코가 이런 괴물들을 치워버리는 데 도움이 필요하거나 도움을 요청한다면 미국은 준비돼 있으며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고 그럴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