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 취해 속옷 벗고 여성 쫓아간 40대 집유

[중앙포토]

[중앙포토]

술에 취해 속옷 하의를 벗고 여성을 쫓아간 40대 남성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김룡 판사는 공연 음란 혐의로 기소된 A(40)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또 A씨에게 보호관찰과 알코올 관련 치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김 판사는 “과거 성범죄 전력이 있음에도 반성하지 않고 재차 범행한 죄질이 좋지 않다”며 “범행 경위와 수법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 6월 3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해 바지와 속옷을 벗고 여성 B씨를 쫓아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승용차 안으로 피신한 B씨를 쫓아 차량 조수석까지 탑승한 A씨는 피해 여성의 비명으로 범행이 발각되자 달아났다.
 
A씨는 지적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