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북 ICBM 이동식 발사 아니다…국방부·국정원도 같은 입장”

청와대가 5일 ‘북한 ICBM(대륙 간 탄도미사일) 관련 보도참고자료’라는 걸 내놨다.  
 

“정의용·서훈 다른 말” 지적에 반박
전문가 “고정식 옮겨 쏴도 이동식”

청와대는 “북한 ICBM과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 허위 사실을 바탕으로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청와대와 국방부, 국정원은 북한 이동식 발사대(TEL)의 ICBM 발사 여부와 관련해 같은 입장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란은 지난 1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ICBM은 TEL로 발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이 완전히 폐기되면 ICBM 발사는 하지 못 한다”라고 한 데서 시작됐다.
 
사흘 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서훈 국정원장이 각각 “TEL로 미사일을 옮기고 나서 고정식 발사대로 발사한 것도 있고, 지지대를 받쳐서 발사하기도 했다” “북한이 이동식 ICBM을 싣고 일정한 지점에 발사대 거치를 한 후 ICBM을 발사하는데, 이것도 결국 이동식”(이은재 정보위 간사가 전달)이라고 하면서 청와대와 국방부, 국정원의 핵심 당국자가 다른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청와대는 이를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청와대 참고자료는 “서훈 국정원장은 ‘북한이 TEL로 ICBM을 발사했다’고 발언하지 않았다”며 “운반만 하거나 또는 세운 것만으로 ‘TEL 발사’를 규정하지 않는다. 운반해서 세우고 발사까지 해야 TEL 발사”라고 주장했다. TEL은 ‘Transporter(운반), Erector(직립), Launcher(발사) 기능’을 하나로 통합, 운용하는 체계인데, 북한은 TEL로 운반은 했지만 직립 발사하지 않았으니 TEL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장영근 항공대 교수는 “북한은 TEL에서 ICBM을 바로 쏠 기술이 없는 게 아니라, TEL로 사용할 대형트럭이 부족해 미사일을 고정식 발사대로 옮긴 뒤 발사하는 것”이라며 “대형트럭에서 쏘든, 고정식 발사대로 옮겨 쏘든 모두 TEL 발사”라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