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아이 마약 무마 의혹' 양현석, 6일 경찰 출석 통보 받아

이이돌 그룹 아이콘(iKON) 전 멤버 비아이(23·본명 김한빈)의 마약 구매·투약 혐의에 대한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6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양 전 대표에게 오는 6일 광역수사대로 출석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양 전 대표가 참고인 신분인지 피의자 신분인지 등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비아이(왼쪽), 양현석. [뉴스1, 연합뉴스]

비아이(왼쪽), 양현석. [뉴스1, 연합뉴스]

 

공익제보자에 비아이 관련 마약 진술 번복 요구 혐의 

양 전 대표는 2016년 8월 비아이의 마약 구매·투약 혐의를 경찰에 진술한 공익제보자 A씨에게 진술 번복을 강요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지난 6월 "경찰에서 마약 투약 조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 구입 의혹 등을 진술했는데 경찰 등이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공익신고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했다. A씨는 "당시 비아이의 전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가 변호사 수임료 등을 대신 내주는 조건으로 기존 진술을 번복할 것을 강요했고 같은 해 12월엔 YG 측의 요구로 해외로 출국했다"고 주장했다.  

A씨의 주장이 사실로 확인되면 양 전 대표에겐 협박 및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경찰은 지난 9월 16일 A씨를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다음 날엔 비아이를 소환·조사한 뒤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비아이는 2016년 4월 지인이자 공익 제보자인 A씨에게 마약류 구매 의사를 밝힌 뒤 구매해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후에도 비아이를 몇 차례 더 소환해 마약을 구매하고 투약했는지 등을 조사했다고 한다. 또 양 전 대표의 개입 여부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양 전 대표가 실제로 경찰에 출석할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경찰 조사 중인 사안에 대해선 회사 차원에서 확인해 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