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발찌 끊고 잠적한지 11시간만에 자수한 40대 성범죄자…행적 수사중

전자발찌 보호감찰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전자발찌 보호감찰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40대 남성이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잠적했다가 11시간 만에 자수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과거 성범죄로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은 A(43)씨가 이날 새벽 충남 천안 서북구 주거지에서 전자발찌를 못 쓰게 만들고 종적을 감췄다.
 
오전 4시 40분께 천안 보호관찰소 측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이 남성의 동선을 파악하며 뒤를 쫓았다.
 
A씨는 이후 11시간 가까이 만인 오후 3시 10분께 천안서북경찰서로 스스로 찾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전자장치부착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하는 한편 11시간 동안의 행적과 추가 범행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