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범근 감독, 독일정부로부터 대십자공로훈장 수훈

지난 2월 제31회 차범근축구상 시상식에 참석한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지난 2월 제31회 차범근축구상 시상식에 참석한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한국 축구 레전드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독일 정부로부터 대십자공로훈장을 받는다. 축구를 통해 한국과 독일의 우호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김대중 전 대통령, 베켄바워 등 수훈
오는 22일 주한독일대사관서 수여식

 
차 전 감독측 관계자는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차 전 감독에게 독일연방공화국 대십자공로훈장을 수여했다"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특별한 업적을 세운 인물에 한해 독일인과 외국인을 구분하지 않고 수여하는 훈장으로 알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차 전 감독은 1980년대 당시 세계 최고의 프로축구 리그로 각광받던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특급 골잡이'로 명성을 떨쳤다. 다름슈타트를 거쳐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바이어 레버쿠젠을 거치며 리그 최고의 공격수로 발돋움했다.
 
프랑크푸르트 시절 UEFA컵 우승 후 홈팬들 앞에서 트로피를 들어보이는 차 전 감독. [중앙포토]

프랑크푸르트 시절 UEFA컵 우승 후 홈팬들 앞에서 트로피를 들어보이는 차 전 감독. [중앙포토]

 
프랑크푸르트와 레버쿠젠에서 각각 한 차례씩 유럽축구연맹(UEFA)컵 우승(1980·1988)을 이끌기도 했다. 현재 유로파리그로 바뀐 UEFA컵은 차 전 감독이 활약하던 시절에는 UEFA 챔피언스리그와 쌍벽을 이룰 정도로 권위를 인정 받던 대회였다.
 
독일 정부가 수여하는 대십자공로훈장은 '대공로십자장(Großes Verdienstkreuz)'이라고도 부르며, 세계적인 업적을 남긴 인물들이 수훈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대중 전 대통령을 비롯해 제프 블라터 전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 세계적인 지휘자 주빈 메타, 독일 축구 레전드 프란츠 베켄바워 등이 수훈했다.
 
독일 정부는 국내에 머물고 이는 차 감독을 배려해 주한독일대사관에서 훈장 수여식을 진행하기로 했다. 차 전 감독 관계자는 "오는 22일 훈장 수여식이 열린다"면서 "축구를 통해 한국과 독일 두 나라 국민 모두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었던 점에 대해 차 감독이 감사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프랑크푸르트 시절 가족들과 함께 사진 찍은 차 전 감독. [중앙포토]

프랑크푸르트 시절 가족들과 함께 사진 찍은 차 전 감독.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