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8일 반부패협의회…조국 사태 후 윤석열과 첫 대면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8일 청와대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개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른바 '조국 정국' 이후 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첫 대면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에 "일정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현재로서는 8일에 협의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31일 반부패정책협의회를 개최하려 했지만 문 대통령이 모친상을 당하면서 일정을 보류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사법계 전관예우 방지 대책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채용비리를 비롯한 일상에서의 불공정 개선 방안 역시 안건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총 4차례 주재했다. 법무부 장관, 행정안전부 장관과 함께 검찰총장, 경찰청장이 참석해온 만큼 이번 협의회에는 윤 총장도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검찰 개혁 관련 메시지를 내놓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