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주시민 10명중 7명, “공주보(洑) 유지해야”..공주시 여론조사결과

충남 공주시민 10명 가운데 7명은 공주보(洑)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공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7월 13일부터 14일까지 (주)글로벌리서치를 통해 공주시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공주보 처리방안’ 여론조사를 했다. 전문 여론조사기관을 통해 공주보 처리 방안 의견조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주시, 전문기관 통해 지난 7월 시민 1012명 조사
응답자 74. 8%, "수문 개방 상관없이 보 유지해야"
'농업용수 확보','해체에 비용 많이 들어'등 이유
공주시, 여론조사 결과 지금까지 공식 발표 안해

공주보 해체반대 투쟁위원회 구성원들이 지난 6월 충남 공주시 고마아트센터에서 열린 금강수계 보 처리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시민토론회에 앞서 보 철거 반대 집회를 갖고 있다. [뉴스 1]

공주보 해체반대 투쟁위원회 구성원들이 지난 6월 충남 공주시 고마아트센터에서 열린 금강수계 보 처리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시민토론회에 앞서 보 철거 반대 집회를 갖고 있다. [뉴스 1]

 
조사에 따르면 공주보를 어떻게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3.6%가 ‘보를 유지하고 수문을 개방해야 한다’, 21.3%는 ‘보를 유지하되 아예 수문도 닫아 수량을 확보해야 한다’고 답했다. 결국 응답자의 74.8%는 수문을 개방하든 닫아두든 보를 유지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다리 기능만 남기고 수문은 해체해야 한다’(13.5%), ‘다리와 수문 모두를 해체해야 한다’(6.3%)는 의견은 적은 편이었다.  
 
보를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농업용수 확보’(52.0%)를 가장 많이 말했다. 이어 ‘해체에 큰 비용이 소모되기 때문’(27.1%), ‘백제문화제 등 수변축제에 물이 필요해서’(16.8%) 등의 순이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보를 유지하되 수문 개폐는 탄력적으로 함으로써 농업용수를 확보하고 도시 인프라로 활용하자는 의견이 대부분인 것으로 확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를 해체해야 한다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에 대해 ‘수질 및 생계 환경 개선’(60.0%)를 들었다. ‘장기적으로 볼 때 유지관리 비용이 해체 비용보다 더 드니까’(24%), ‘농업용수 확보 등 금강물 활용과 무관하니까’(12.5%) 등의 답이 많았다.  
 
금강물 대책(수질개선 등)을 세우는데 가장 중요한 사항으로는 시민들은 ‘유구·정안천 등 지천오염 방지대책’(32.4%)을 주요 과제로 들었다. ‘금강물을 원활히 끌어 쓸 수 있는 양수장 설치’(21.4%)와 ‘금강생태환경 교육’(18.3%), ‘금강 주변 땅의 경제적 활용’(10.5%)도 시민들은 필요하다고 했다. 
 
공주시는 1100만원을 들여 ‘민선 7기 시정평가 및 정책현안’ 등과 함께 공주보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지난 8월 받았으나 공개하지 않았다. 공주시 관계자는 “설문조사는 공주시 전체 물 관리 정책에 활용하기 위해 실시한 것일 뿐 외부에 공개할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5월 충남 공주시 금강 공주보를 방문해 보 처리방안과 관련된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5월 충남 공주시 금강 공주보를 방문해 보 처리방안과 관련된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한편 공주지역 농민이 중심이 된 공주보 해체반대 투쟁위원회는 공주보 해체 반대 투쟁을 해왔다. 또 공주지역 이·통장협의회는 공주보 철거 반대를 위한 시민 서명운동도 했다. 공주시 우성면 평북리 윤응진(55) 이장은 “공주보를 철거하면 농업용수 확보에 큰 차질을 빚는다”고 말했다.    
 
정부는 공주보를 2017년 8월부터 조금씩 개방했다. 2018년 3월 완전히 개방한 이후 지난해와 올해 백제문화제 기간에만 잠시 닫았다가, 행사가 끝나고 다시 개방했다. 현재는 공주보 상류인 공주 시내 금강도 물이 별로 없는 상태다.  
 
환경부는 공주보 인근 지역인 공주시 쌍신동 일대에 지난 4월 말부터 5월까지 지하수용 관정 26개를 설치했다. 설치비는 총 4억6800만원(개당 1800만원)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공주보 개방에 따른 피해 지역에 관정을 설치했다”고 말했다.      
 
공주=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